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하성, 3경기 연속 2루타…공격적인 주루로 득점도 추가

송고시간2022-08-11 09:39

beta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3경기 연속 2루타를 쳤다.

김하성은 1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 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 했다.

9-7로 승부를 뒤집은 6회말 2사 1루, 김하성은 상대 우완 불펜 유니오르 마르테의 초구 134㎞ 슬라이더를 받아쳐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USA투데이스포츠/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3경기 연속 2루타를 쳤다.

김하성은 1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 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 했다.

중요한 순간 안타를 쳤다.

9-7로 승부를 뒤집은 6회말 2사 1루, 김하성은 상대 우완 불펜 유니오르 마르테의 초구 134㎞ 슬라이더를 받아쳐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쳤다.

1루 주자 제이크 크로넨워스가 홈까지 도달할 수 있는 큼지막한 타구였다.

김하성은 9∼11일 샌프란시스코와의 3연전에서 모두 2루타 1개씩을 쳤다.

과감한 주루도 돋보였다.

김하성은 다음 타자 트렌트 그리셤의 2루수 옆 내야 안타 때 3루를 돌아 홈까지 내달려 득점했다.

하지만 다른 4차례 타석에서는 범타로 물러났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48에서 0.247(348타수 86안타)로 조금 떨어졌다.

이날 샌디에이고는 3회 6점, 7회 7점을 뽑아 샌프란시스코에 13-7로 역전승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USA투데이스포츠/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MLB닷컴은 마이너리그 재활 경기를 시작한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빅리그에 복귀해도 김하성과의 공존이 가능하다고 예상했다.

타티스 주니어의 주 포지션은 유격수다.

그러나 안정적인 수비를 펼치는 김하성이 최근 공격력까지 뽐내면서 샌디에이고는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MLB닷컴은 "타티스 주니어가 유격수, 중견수, 지명타자로 뛰면서 기존 선수들과 공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상대가 왼손 선발을 내세우면 우타자 김하성이 유격수로 출전하고 좌타 중견수 그리셤이 타티스에 자리를 내줄 가능성이 크다.

우완 선발이 등판하면 타티스 주니어가 유격수 자리에 서고, 그리셤이 중견수로 출전하는 라인업을 짤 수 있다.

타티스 주니어가 돌아오면 출전 시간이 줄어들 수밖에 없지만, 최근 김하성은 공수 맹활약으로 팀에 꼭 필요한 선수라는 걸 증명하고 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