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진영, 히트곡 '흐린 기억 속의 그대' 저작권 30년 만에 찾았다

송고시간2022-08-11 09:23

beta

가수 현진영이 1992년 발표해 큰 인기를 누린 히트곡 '흐린 기억 속의 그대' 저작권을 30년 만에 되찾았다.

현진영 측 관계자는 11일 "'흐린 기억 속의 그대' 저작권자에 현진영이 30년 만에 추가됐다"며 "그는 이로써 자신의 권리를 찾고 마음고생까지 덜게 됐다"고 말했다.

현진영은 "30년 만에 제 권리를 찾은 것보다도 철없던 시절 솔메이트였던 친구에게 상처를 주고도 몰랐던 제 아둔했던 예전 모습을 반성하는 기회가 된 게 더 기쁘다"며 "무엇보다 오랜 친구와 재회하게 된 점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수 현진영
가수 현진영

[티에스엠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가수 현진영이 1992년 발표해 큰 인기를 누린 히트곡 '흐린 기억 속의 그대' 저작권을 30년 만에 되찾았다.

현진영 측 관계자는 11일 "'흐린 기억 속의 그대' 저작권자에 현진영이 30년 만에 추가됐다"며 "그는 이로써 자신의 권리를 찾고 마음고생까지 덜게 됐다"고 말했다.

'흐린 기억 속의 그대'는 현진영 2집 '뉴 댄스 2'(New Dance 2)의 타이틀곡이다. 당시 KBS '가요톱10' 5주 1위, MBC '여러분의 인기가요' 9주 연속 1위, SBS '인기가요' 8주 연속 1위를 각각 차지한 메가 히트곡이다.

현진영은 이 노래를 이탁과 함께 만들었다. 그러나 당시 복잡한 사정으로 이탁만 먼저 저작권 등록을 했다.

'흐린 기억 속의 그대' 저작권 정정 현황
'흐린 기억 속의 그대' 저작권 정정 현황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캡처.]

현진영 측은 "당시 현진영은 이탁과 한집에서 살며 생활한 친구여서 언제든 저작권 추가 등록이 가능하다고 생각해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며 "추후 둘 사이의 언쟁으로 사이가 멀어지게 되고 연락이 두절됐다가 최근에서야 어렵사리 연락이 닿아 권리를 정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국음악저작권협회에 따르면 현재 '흐린 기억 속의 그대' 작사·작곡·편곡자로는 이탁과 현진영으로 정정됐다.

현진영은 "30년 만에 제 권리를 찾은 것보다도 철없던 시절 솔메이트였던 친구에게 상처를 주고도 몰랐던 제 아둔했던 예전 모습을 반성하는 기회가 된 게 더 기쁘다"며 "무엇보다 오랜 친구와 재회하게 된 점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지난달 29일에는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신곡 '어마어마해'를 발표한 바 있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