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집중호우] 사망 12명·실종 7명…6개 시도 6천명 대피(종합2보)

송고시간2022-08-11 18:55

서울 서초동 지하주차장서 실종된 남성 사흘 만에 숨진 채 발견

농작물 침수 551ha· 가축 폐사 8만6천여마리

강릉 야영객 90여 명 고립에서 벗어나
강릉 야영객 90여 명 고립에서 벗어나

(강릉=연합뉴스) 11일 강원 강릉시 왕산면 노추산 야영장에서 폭우로 고립됐던 야영객들이 물이 줄면서 고립에서 벗어나고 있다. 2022.8.11 [강릉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8일부터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수도권과 강원도에서 12명이 숨지고 7명이 실종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잠정 집계에 따르면 11일 오후 6시 현재 호우로 인한 사망자는 서울 7명, 경기 3명, 강원 2명 등 12명으로 직전 집계보다 1명 늘었다.

지난 8일 밤 서울에 쏟아진 집중호우 속에 급류에 휩쓸려 서초동 빌딩 지하주차장에서 실종됐던 남성이 사흘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실종자는 1명 감소한 7명으로 서울 2명, 경기 3명, 강원 2명이다. 강원 원주에서는 지난 9일 새벽 벌통을 살피러 간 노부부가 섬강 인근에서 실종돼 경찰과 소방당국이 사흘째 수색 중이다.

이재민은 1천456명으로 늘었으며 일시대피자는 4천507명이다. 이를 합하면 거주지를 떠나 대피한 사람은 서울과 인천, 경기, 강원, 충북, 충남 등 6개 시도에서 5천963명으로 6천명에 가깝다. 이들 가운데 약 5천명이 임시주거시설에 머물고 있다.

지자체와 재해구호협회, 적십자사 등은 이들에게 구호물품 3만9천점을 제공했다.

충청권을 중심으로 시설 피해가 늘고 있다.

폭우로 무너져내린 축대
폭우로 무너져내린 축대

(군산=연합뉴스) 11일 집중 호우로 전북 군산시 옥산면 남내리 한 마을의 축대가 무너져 내렸다. 2022.8.11 [독자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ichong@yna.co.kr

주택·상가 피해는 3천796동으로 서울(3천453동)이 대부분이며 경기, 인천, 강원 외에 세종, 충북, 전북에서도 피해가 있었다.

농작물 침수 면적은 551.1ha로 급증했다. 강원 217.1ha, 경기 125.2ha, 충남 160.2ha, 인천 45ha 등의 순이다.

가축은 8만6천552마리가 폐사했는데 경기와 충남에서 주로 피해가 있었다.

옹벽 붕괴와 토사유출은 각각 11건과 40건이다.

공공시설 피해를 보면 선로 침수는 서울·경기에서 17건 있었으며 제방유실 10건, 도로사면 유실 58건 등의 피해가 있다. 문화재 피해는 48건으로 늘었다. 산사태는 69건이다.

군사시설 32곳, 학교시설 126곳도 피해를 봤다.

침수 차량 안 수색하는 소방당국
침수 차량 안 수색하는 소방당국

(군산=연합뉴스) 전북 군산 지역에 폭우가 쏟아진 11일 오전 군산시 미룡동 한 도로에 침수된 차 주변에서 소방당국이 인명 수색을 하고 있다. 2022.8.11 [전북소방본부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doo@yna.co.kr

1만7천127가구가 정전 피해를 입었는데 26가구를 제외하고 나머지는 복구가 완료됐다.

각종 시설의 응급복구는 4천360건 가운데 3천914건(89.8%) 완료됐다.

둔치주차장 64곳, 하천변 33곳, 11개 국립공원 210개 탐방로가 통제됐다. 고속도로 용인서울선 서판교IC 인근 3.8km 구간은 부분 통제하고 있으며 국도 31호선과 38호선 일부 구간도 교통 통제중이다.

전북을 제외한 모든 지역의 특보가 오후 4시 기준으로 해제됐다. 전북 군산 186.5mm, 충남 보령 136.7mm 등의 비가 내렸고, 시간당 10mm 내외의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