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유행 이달 하순 정점…확진자 20만명 넘을수도"

송고시간2022-08-10 19:07

beta

코로나19 재유행이 이달 하순 하루 확진자가 20만명을 훌쩍 넘는 규모에서 정점을 형성하고 완만한 감소세를 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국가수리과학연구소가 10일 발표한 '수리모델링으로 분석한 코로나19 유행 예측'에 따르면, 다수의 연구팀은 이달 말 20만명 중후반 규모의 확진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국가수리과학연구소 권오규 연구팀은 이달 24∼31일 23만명 안팎 규모에서 정점을 지나고 서서히 감소하는 유행 예측 그래프를 제시하면서 "전체적으로 2∼3주 후면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하는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가수리과학연구소 수리모델링 분석 보고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5만1792명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5만1792명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0일 서울 송파구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5만1792명 늘었다고 밝혔다. 2022.8.10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코로나19 재유행이 이달 하순 하루 확진자가 20만명을 훌쩍 넘는 규모에서 정점을 형성하고 완만한 감소세를 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국가수리과학연구소가 10일 발표한 '수리모델링으로 분석한 코로나19 유행 예측'에 따르면, 다수의 연구팀은 이달 말 20만명 중후반 규모의 확진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국가수리과학연구소 권오규 연구팀은 이달 24∼31일 23만명 안팎 규모에서 정점을 지나고 서서히 감소하는 유행 예측 그래프를 제시하면서 "전체적으로 2∼3주 후면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하는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숭실대 심은하 교수 연구팀은 이달 말 30만명에 가까운 국내발생 확진자가 나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국내발생 확진자 수가 1주 후(17일) 20만8천810명, 2주 후(24일)에는 28만779명으로 추정되며, 감염자 수로는 1주 후 22만487명, 2주 후 29만6천478명에 이를 것이라는 분석이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이창형 교수 연구팀은 최근 재생산지수(1.2191)를 반영했을 때 17일 13만1천461명, 24일 13만6천859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

재생산지수가 0.8로 낮아지면 신규 확진자 수는 17일 12만391명, 24일 9만7천852명으로 낮아지겠지만, 1.6으로 높아지면 17일 15만1천726명, 24일 22만3천425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건국대 정은옥 교수 연구팀은 현 추세가 이어질 경우 하루 확진자 수는 2주 후 22만6천74명, 4주 후 22만71명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전파율이 지금의 1.1배로 커진다고 가정하면 2주 후 하루 확진자 수는 28만5천801명, 4주 후 25만4천309명으로 증가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중증 환자는 현 추세라면 2주 후 672명, 4주 후 919명으로 예상되지만, 현재 전파율의 1.1배라면 2주 후 764명, 4주 후 1천105명으로 규모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