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출 후 연락 끊긴 20대, 인천 아라뱃길서 숨진 채 발견

송고시간2022-08-10 19:10

beta

집을 나선 뒤 연락이 끊긴 20대 남성이 실종 하루 만에 인천 경인아라뱃길 수로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0일 인천 서부경찰서와 서부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5분께 인천시 서구 시천동 아라뱃길 수로에서 20대 남성 A씨가 숨져 있는 것을 소방당국이 발견했다.

A씨는 전날 오전 5시께 자전거를 타고 외출한 뒤 연락이 끊겼으며, 가족들이 112에 신종 신고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실종자 수색하는 소방대원
실종자 수색하는 소방대원

[인천 서부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집을 나선 뒤 연락이 끊긴 20대 남성이 실종 하루 만에 인천 경인아라뱃길 수로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0일 인천 서부경찰서와 서부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5분께 인천시 서구 시천동 아라뱃길 수로에서 20대 남성 A씨가 숨져 있는 것을 소방당국이 발견했다.

A씨는 전날 오전 5시께 자전거를 타고 외출한 뒤 연락이 끊겼으며, 가족들이 112에 신종 신고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의 공동 대응 요청을 받은 소방당국은 소방대원 15명과 함께 소방 고속구조정과 드론 등 장비를 투입해 수색 4시간여 만에 A씨를 찾았다.

A씨는 아라뱃길 사천교에서 30m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호흡과 맥박이 없는 상태로 발견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사고 현장 폐쇄회로(CC)TV를 토대로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범죄 혐의점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유족과 상의해 시신 부검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goodl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