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 아파트 옹벽 붕괴현장 방문…이재민에 "안전, 정부 책임"

송고시간2022-08-10 15:24

beta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집중호우로 옹벽이 무너져 주민들이 대피한 동작구 사당동 극동아파트 현장을 방문했다.

윤 대통령은 현장을 둘러본 뒤 "국민 안전은 국가가 책임진다"며 동행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철저한 안전진단에 기반한 옹벽 철거, 재건축에 필요한 아낌없는 지원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피해 주민들과도 만나 "불편하고 힘들더라도 안전하다는 확실한 진단이 나올 때까지 조금만 기다려 달라"며 "임시거소에 있는 동안 식사나 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철저히 지원하겠다. 여러분 안전을 정부가 책임질 테니 정부를 믿고 기다려 달라"고 요청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동작 아파트 현장 둘러봐…행안장관에 안전 철거·재건축 지원 당부

집중호우로 무너진 동작구 극동아파트의 축대
집중호우로 무너진 동작구 극동아파트의 축대

(서울=연합뉴스) 9일 서울 동작구 극동아파트의 축대가 지난밤 내린 집중호우로 무너져 있다. 2022.8.9 [동작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이동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집중호우로 옹벽이 무너져 주민들이 대피한 동작구 사당동 극동아파트 현장을 방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 50분부터 약 30분간 극동아파트 현장에 머물렀다.

극동아파트는 기록적인 폭우가 있었던 지난 8일 오후 9시 30분께 인근 산사태로 거대한 옹벽이 무너지는 피해를 봤다.

이 아파트와 인근 거주민 160여 명은 현재 사당2동주민센터 등에 분산 대피해 있다.

윤 대통령은 현장을 둘러본 뒤 "국민 안전은 국가가 책임진다"며 동행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철저한 안전진단에 기반한 옹벽 철거, 재건축에 필요한 아낌없는 지원을 당부했다.

현재 옹벽을 굴착기로 지탱 중인 점을 언급하며 "주민들이 임시 출입을 원한다고 들었는데 자칫 2차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임시 출입도 안전을 확실히 점검한 뒤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피해 주민들과도 만나 "불편하고 힘들더라도 안전하다는 확실한 진단이 나올 때까지 조금만 기다려 달라"며 "임시거소에 있는 동안 식사나 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철저히 지원하겠다. 여러분 안전을 정부가 책임질 테니 정부를 믿고 기다려 달라"고 요청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하천홍수·도심침수 관련 대책회의'를 주재한 뒤 이재민이 머무르는 주민센터와 체육관 등 방문 계획을 잡았다가, 현장 상황 등을 이유로 이를 취소했다.

이후 다시 극동아파트 현장 방문 및 인근 주민센터 이재면 면담 일정을 소화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대통령이 다시 (현장 상황이) 걱정됐는지 이재민을 다 만나지 못하더라도 한 번 가봐야겠다고 했다"며 "여기(용산)서 급한 일정을 마친 뒤 다시 (사당동) 지역을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