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물난리 속 '꿀맛 저녁식사' 사진 올린 마포구청장, 결국 사과

송고시간2022-08-10 11:56

beta

집중호우가 이어지던 8일 웃으며 저녁 식사를 하는 사진을 소셜미디어(SNS)에 올려 논란을 일으킨 박강수 마포구청장이 결국 사과했다.

박 구청장은 9일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사과문에서 "제가 올린 SNS 게시물로 인해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박 구청장은 전날 오후 "비가 내리는 월요일 저녁 업무를 끝내고 나니 시간이 벌써 이렇게 되었네요. 배가 고파서 직원들과 함께 전집에서 식사하고 있습니다"라며 "맛있는 찌개에 전까지…꿀맛입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강수 마포구청장이 올린 게시글과 사과문
박강수 마포구청장이 올린 게시글과 사과문

[박강수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준태 기자 = 집중호우가 이어지던 8일 웃으며 저녁 식사를 하는 사진을 소셜미디어(SNS)에 올려 논란을 일으킨 박강수 마포구청장이 결국 사과했다.

박 구청장은 9일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사과문에서 "제가 올린 SNS 게시물로 인해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어 "'본래 취지'는 먹방 등의 의도가 전혀 아니었다"며 "하지만 호우경보 등의 엄중한 상황 중에 구청장의 위치와 입장에서 적합하지 않은 게시물을 올리는 적절하지 못한 행동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켰다"고 했다.

박 구청장은 전날 오후 "비가 내리는 월요일 저녁 업무를 끝내고 나니 시간이 벌써 이렇게 되었네요. 배가 고파서 직원들과 함께 전집에서 식사하고 있습니다"라며 "맛있는 찌개에 전까지…꿀맛입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또 손가락으로 'V'자를 만들어 보이며 웃는 사진도 함께 게시했다.

당시 마포구를 포함한 서울 전역에는 호우경보가 내려진 상황이었다. 그 와중에 박 구청장의 게시글과 사진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재난특보 상황에 이러고 있다", "최소한의 눈치라도 있어야 한다"고 질타했다.

readines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qFjsKI3md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