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 대중골프장 캐디피, 최근 10년 사이 39.5% 인상

송고시간2022-08-10 11:21

beta

국내 대중골프장의 팀당 캐디피가 최근 10년 사이에 4만원 가까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사단법인 한국골프소비자원이 10일 발표한 '연도별 캐디피 추이' 자료에 따르면 국내 대중골프장의 팀당 캐디피는 2012년 9만9천300원에서 올해 8월 기준 13만8천500원으로 39.5%가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골프소비자원은 "골프장 수가 늘고, 야간 골프도 늘어나며 캐디 수요는 증가하는데, 신규 캐디 공급이 부족하기 때문에 캐디피는 당분간 계속 올라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내 골프장 전경.
국내 골프장 전경.

[포도 컨트리클럽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국내 대중골프장의 팀당 캐디피가 최근 10년 사이에 4만원 가까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사단법인 한국골프소비자원이 10일 발표한 '연도별 캐디피 추이' 자료에 따르면 국내 대중골프장의 팀당 캐디피는 2012년 9만9천300원에서 올해 8월 기준 13만8천500원으로 39.5%가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회원제 골프장 역시 같은 기간 비슷한 인상률(38.3%)을 보였다.

18홀 이상 대중제 골프장 242개소와 회원제 골프장 154개소를 대상으로 조사한 팀당 캐디피를 보면 14만원이 156개소, 13만원 130개소, 15만원 106개소 등으로 나타났다.

14만원은 2020년 조사에서 한 곳이었지만 올해 5월 146곳, 8월에는 156개소로 급증했다.

또 연도별 팀당 캐디피 추이를 보면 2010년 10만원에서 2014년 12만원, 2021년 13만원, 올해 14∼15만원으로 나타났다.

12만원에서 13만원으로 오르는데 7년 가까이 걸렸지만 13만원에서 14, 15만원으로 가는 데는 1년밖에 걸리지 않았다는 것이다.

한국골프소비자원은 "골프장 수가 늘고, 야간 골프도 늘어나며 캐디 수요는 증가하는데, 신규 캐디 공급이 부족하기 때문에 캐디피는 당분간 계속 올라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천범 한국골프소비자원장은 "퇴직자들이 종사하는 마셜 캐디제나 로봇이나 외국인 캐디 도입 등이 캐디 부족에 대한 대안이 될 수 있다"며 "캐디 동반을 의무화하는 골프장에서는 필요한 캐디의 육성 및 정규직화가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