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부 집중호우] 원주서 벌통 살피러 간 노부부 실종돼 수색 중

송고시간2022-08-10 10:30

beta

2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강원 원주에서 벌통을 살피러 간 노부부가 실종돼 경찰과 소방당국이 수색 중이다.

원주 도심에 거주하는 A씨 부부는 전날 부론면 노림리 섬강 인근 농지를 찾았으며, 평소 이곳에서 양봉 농사를 지으며 벌통을 살피러 자주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 부부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색 중이나 농지 옆을 흐르는 섬강의 물살이 거세 수상 수색에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집중호우 '소강'…수위 가라앉은 원주천
집중호우 '소강'…수위 가라앉은 원주천

(원주=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지난 9일 200㎜가 넘는 집중폭우로 범람했던 강원 원주시 새벽시장 인근 원주천 둔치가 호우가 소강상태를 보이자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2022.8.10 jlee@yna.co.kr

(원주=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2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강원 원주에서 벌통을 살피러 간 노부부가 실종돼 경찰과 소방당국이 수색 중이다.

10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께 A(82)씨와 아내 B(78)씨의 자녀로부터 "부모님이 귀가하지 않는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원주 도심에 거주하는 A씨 부부는 전날 부론면 노림리 섬강 인근 농지를 찾았으며, 평소 이곳에서 양봉 농사를 지으며 벌통을 살피러 자주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는 A씨 부부의 차량은 있었으나, 차량 뒤편에 연결돼있던 캠핑 트레일러는 없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 부부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색 중이나 농지 옆을 흐르는 섬강의 물살이 거세 수상 수색에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