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대통령, 보훈처에 "경찰관·소방관 국립묘지 안장 확대 검토"

송고시간2022-08-09 17:51

내년 한미동맹-정전 70주년…범정부적 행사 준비 강조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9일 "국민 안전을 위해 헌신한 경찰관과 소방관을 대상으로 국립묘지 안장 범위 확대를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이같이 지시했다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브리핑에서 전했다.

박 보훈처장은 이와 관련, "윤 대통령이 국립묘지 안장 여력을 확대해서라도 장기적으로 경찰과 소방에 계신 분들도 안장 범위를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안장 능력이 10만기 정도밖에 남지 않았고, 군인과 독립유공자 등을 합하면 37만 명이어서 이번 정부 내에 20만기를 더 확충하더라도 7만기가 모자란다"고 부연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미래세대가 올바른 국가 정체성을 가질 수 있도록 보훈 교육을 활성화하라"며 "국가유공자의 의료접근성을 높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참전국과의 연대를 통한 보훈 외교를 강화하고, 청년 의무 복무자와 제대 군인들이 합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 방안을 지속해서 마련하라"고 말했다.

박 처장은 "내년이 한미동맹 70주년, 6·25 정전 70주년이 되는 해"라며 "(윤 대통령이) 범정부적으로 내년 행사를 준비하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보훈처 업무보고 받는 윤석열 대통령
보훈처 업무보고 받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으로부터 부처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2022.8.9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eephoto@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