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재난포털 기상특보 더보기

[중부 집중호우] 소방청 "위험지 접근 말고 단순 침수는 110으로 신고"

송고시간2022-08-09 15:52

인천서 침수 차량 옮기는 소방대원들
인천서 침수 차량 옮기는 소방대원들

(인천=연합뉴스) 인천지역에 폭우가 내린 8일 인천시 미추홀구 용현동 한 도로에서 소방대원들이 침수된 차량을 안전한 곳으로 옮기고 있다. 2022.8.8 [인천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tomatoy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지난 8일부터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기록적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소방청은 기상특보가 발효된 지역을 중심으로 긴급구조 대응 태세를 구축하고 인명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서울과 경기 지역 침수피해 신고 집중에 따라 서울지역 모든 소방서는 대응 1단계를 발령했고, 경기도 광명소방서에는 중앙구조본부 수도권대가 전진 배치됐다.

현장에서는 주택과 차량 등 고립 주민 인명구조와 수색 활동, 저지대 등 침수피해 지역 안전조치, 급경사지 등 산사태 우려 지역 주민 대피 지원, 배수 지원활동 등을 벌이고 있다.

소방청은 피해 예방을 위한 수칙들도 당부했다.

지하차도 등 침수 위험이 있는 저지대 접근은 삼가고, 급경사지와 같은 산사태 우려 지역 주민들은 재난방송과 기상 상황 정보에 귀 기울여야 한다.

신호등과 전신주 등 감전 위험이 있는 전기시설 주변에는 가까이 가지 않는 것이 좋다.

소방청은 이와 함께 긴급·응급 환자가 119의 도움을 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긴급상황을 제외한 단순 침수 피해는 정부대표 민원전화인 110으로 신고할 것을 부탁했다.

ykim@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