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친이준석계 만류에도…'가처분 신청 확고?'에 李 "당연"

송고시간2022-08-09 15:36

울릉도 떠나는 이준석 대표
울릉도 떠나는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주호영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이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자동 해임'을 앞둔 이준석 대표는 9일 효력정지 가처분을 신청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이 대표는 이날 '여전히 가처분을 신청하겠다는 입장이 확고하냐'는 연합뉴스 질의에 "당연"이라고 답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전국위원회 의결을 거쳐 주 의원이 비대위원장으로 임명되면 비대위원 인선을 완료하기 전까지 가처분을 낼 계획이다.

앞서 이 대표와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정계 인사들은 가처분 신청을 만류하는 입장을 여러 차례 내왔다.

전국위원회 의장인 서병수 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도 정치하는 분이고 앞으로 본인의 정치 진로를 위해 가처분 신청이나 법적 대응을 좀 자제하고 당을 위해 선공후사하는 자세를 가졌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이 대표가 (법적 대응을 하는 건) 국민에게도 당에도, 자신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임기 초의 대통령이 마음껏 일할 수 있도록 합심 협력할 때이지 시시비비를 가릴 때가 아니다. 선공후사의 마음으로 자중자애할 것을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적었다.

정미경 최고위원도 전날 사퇴 기자회견을 통해 "이 지점에서 이 대표가 멈춰야 한다"며 "가처분이 받아들여지든 안 받아들여지든 그건 이겨도 이기는 게 아니고, 져도 지는 게 아니다. 대표는 멈춰야 한다"고 했다.

친이준석계인 김용태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당초 계획과 달리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honk021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