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당 '비례총사퇴 권고' 서명 당원 정보유출…"진심으로 사과"

송고시간2022-08-09 15:39

발언하는 이은주 비상대책위원장
발언하는 이은주 비상대책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정의당 이은주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8.8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정의당 내에서 '비례대표 국회의원 총사퇴 권고' 당원투표가 추진되는 가운데, 투표발의에 동참 서명을 한 당원들의 개인정보가 외부에 유출되는 일이 발생했다.

정의당은 8일 당 홈페이지에 이들의 당원투표 발의 서명부를 접수했다고 공지를 했다. 이 과정에서 서명에 참여한 당원 1천2명의 이름, 거주지역 등의 개인정보가 담긴 첨부 파일이 함께 게재됐다.

이에 총사퇴 권고 서명을 대표 발의한 정의당 정호진 전 수석대변인은 페이스북 글에서 "명단이 공개된 1천2명의 당원들에게 비대위원장은 공개 사과하고, 담당자와 지휘 책임이 있는 전원을 관련 업무에서 배제하고 징계조치하라"고 촉구했다.

이은주 비상대책위원회는 이와 관련해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당원 개인정보 노출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책임을 통감한다"며 "발의 서명자 1천2명을 비롯한 당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비대위는 동일한 사안이 재발하지 않도록 향후 당원 총투표 추진 절차 및 당원 개인정보 보호 등 당무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담당 당직자를 업무에서 즉시 배제하고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겠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연이은 선거 패배에 비례대표 사퇴 목소리까지 불거지는 등 당이 어수선한 상황에서 개인정보 유출 건까지 겹치며 혼란이 더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 위원장은 이런 비판에 "향후 엄격한 업무처리로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jung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