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쌍용차, '수해 차량' 특별 지원…수리비 할인(종합)

송고시간2022-08-09 18:08

토요타·렉서스코리아, 무상 점검 및 수리비 지원

현대자동차 블루핸즈(정비사업소)
현대자동차 블루핸즈(정비사업소)

촬영 노재현(콘텐츠제작팀)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현대차그룹은 집중호우 등으로 수해 피해를 본 차량에 대해 특별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9일 밝혔다.

현대차[005380]와 기아[000270]는 '수해 차량'이 전국 직영 서비스센터나 블루핸즈(현대), 오토큐(기아)로 입고 시, 수리 비용을 최대 50% 할인해줄 계획이다. 자차보험 미가입 고객이 대상이며 30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된다.

현대차는 수해 차량 차주가 렌터카를 이용할 경우 최장 10일간 렌터카 비용의 50%를 지원한다.

기아는 고객이 수해 차량을 폐차하고 기아 차량을 재구매할 경우 최장 5일 동안 무상으로 렌터카를 제공한다. 법인·영업용·화물 차량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쌍용차[003620]도 국지성 호우와 태풍을 비롯한 게릴라성 폭우 등 자연재해로 차량 피해를 본 고객들을 대상으로 '수해 차량 특별정비 서비스' 캠페인을 실시한다.

쌍용차, 수해차량 특별정비 서비스 실시
쌍용차, 수해차량 특별정비 서비스 실시

(서울=연합뉴스) 쌍용자동차가 국지성 호우와 게릴라성 폭우 등 자연재해로 차량 피해를 본 고객들을 대상으로 '수해차량 특별정비 서비스'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사진은 쌍용 뉴 렉스턴 스포츠 칸. 2022.8.9 [쌍용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쌍용차는 10월 31일까지 전국 서비스네트워크에 지역별로 수해 차량 서비스전담팀을 운영하고 전담 작업장을 마련해 수해 차량을 상대로 특별정비 서비스를 제공한다. 자차보험 미가입 차량은 총수리비(공임 포함)의 40%를 할인해 준다.

침수피해를 본 차량 소유주가 쌍용차를 다시 구매할 경우 전 차종(토레스 제외)에 대해 20만원의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재난·재해 지역 선포 시에는 해당 지역 관청과 연계해 인근 서비스네트워크에 합동 서비스 전담팀을 편성하고, 긴급 출동 및 수해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차량이 침수됐을 경우 시동을 걸면 엔진이나 변속기, 그 밖의 전기·전자부품 등에 심각한 손상을 초래할 수 있다"며 "반드시 전문가의 도움을 받거나 인근 서비스네트워크에서 점검을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토요타코리아와 렉서스코리아도 이달 10일부터 31일까지 각각 전국 26곳의 토요타 서비스센터와 32곳의 렉서스 서비스센터에서 '침수피해 차량을 위한 특별 지원 캠페인'을 실시한다.

고객들은 차량 내·외관, 엔진룸 등 물 유입과 관련된 총 14가지 항목을 무상으로 점검받을 수 있다.

침수피해로 인한 유상 수리 시 최대 300만원 한도 내에서 공임 및 부품가격에 대해 3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고, 보험수리 시 최대 50만원까지 운전자 자기부담금이 지원된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