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닻올리는 '주호영 비대위'…내홍 수습·전대 개최 '과제 산적'

송고시간2022-08-09 12:35

이준석측 법적 대응 추진에 출범부터 고비…정기국회 앞두고 野공세 방어도

안정적 전대 준비 최대 과제…개최 시기 놓고 주자 간 신경전 가열

주호영 의원
주호영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회' 체제가 마침내 9일 닻을 올리게 됐다.

아직 전국위원회 의결 및 임명 과정이 남아 있지만, 이변이 없는 한 '주호영 비대위'의 출범은 예정된 수순으로 전망된다.

집권 100일도 되지 않은 여당이 리더십 위기를 맞아 비대위로 전환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에서 출항하는 '주호영 호(號)'는 극심한 당 내홍을 수습하고 여권 지지율이 연일 추락하는 상황에서 반등의 계기를 마련, 윤석열 정부의 국정 동력을 되살려야 하는 중차대한 과제를 떠안고 있다.

현재 당 안팎의 상황은 그야말로 '비상' 그 자체다.

당장 이준석 대표 측이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을 포함한 총력 저지에 나서면서 비대위는 출범과 동시에 법정 공방의 고비를 맞을 가능성이 있다. 비대위 체제에 반대해온 내부 목소리도 다독여야 한다.

오는 28일 전당대회에서 새 지도부를 뽑는 '거야'(巨野) 더불어민주당이 정기 국회를 앞두고 대여(對與) 공세의 예봉을 가다듬고 있어서 이를 막아 내야 하는 과제도 놓여 있다.

특히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를 안정적으로 준비해야 하는 임무는 이번 비대위의 최대 과제로 꼽힌다.

이미 전대 개최 시기 등을 둘러싸고 당권 주자들 간 신경전의 조짐이 나타나고 있어서 자칫 당내 권력 투쟁으로 비화하지 않도록 섬세한 관리가 요구되는 상황이다.

인사말하는 서병수 전국위원회 의장
인사말하는 서병수 전국위원회 의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서병수 전국위원회 의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국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두현 전국위 부의장, 서병수 의장,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2022.8.9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전대 개최 시점과 맞물린 비대위 활동 기간을 두고 조기 전대를 염두에 둔 '2개월'과 정기국회를 마무리한 뒤 내년 초 전당대회를 염두에 둔 '최소 5개월 이상'으로 의견이 나뉘고 있다.

현재로서는 후자에 좀 더 무게가 실리는 상황이지만, 활동 기간 문제는 '관리형' 혹은 '혁신형' 등 비대위의 성격에도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문제이다 보니 출범 이후에도 당분간 총의를 모으는 과정이 뒤따를 것으로 전망된다.

비대위원 구성은 각계의 대표성과 원내·원외를 골고루 안배하는 콘셉트가 유력한 가운데 친윤(親尹)계가 얼마나 참여할지가 관전포인트다.

비대위원은 최대 14명까지 둘 수 있으나, 신속한 의사결정 등을 위해 과거 비대위 때와 마찬가지로 9명 이내의 한 자릿수로 구성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비대위원 구성은 지명 후 상임전국위원회 의결까지 신속하게 진행해 늦어도 정부 출범 100일을 맞는 17일 전엔 당 수습이 마무리될 전망이다.

서병수 전국위 의장은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비대위원장과 원내대표께서 상의하시지 않겠느냐"라며 "비대위원들이 결정돼서 상임전국위에 제출되는 즉시 가장 빠른 시간 안에, 오늘 또는 내일 중으로라도 결정할 수 있으리라 본다"고 밝혔다.

이처럼 산적한 과제를 '주호영 비대위'가 제대로 풀어내지 못하고 삐걱댄다면 조기 전대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분출하는 등 당이 수습되기는커녕 더 큰 혼란 속으로 빠져들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gee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