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국, 코로나19 10월부터 독감처럼 관리…격리 의무도 폐지

송고시간2022-08-09 11:05

'위험한 전염병'에서 '감시하에 있는 전염병'으로 등급 조정

태국, 코로나19 감염병 등급 하향조정
태국, 코로나19 감염병 등급 하향조정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방콕=연합뉴스) 강종훈 특파원 = 태국 정부가 10월부터 코로나19를 독감과 같은 감염병 등급으로 낮춰 관리한다.

9일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태국 국립전염병위원회(NCDC)는 코로나19를 '위험한 전염병'에서 '감시하에 있는 전염병'으로 하향 조정하기로 했다.

기존 페스트, 천연두와 같은 등급에서 독감, 뎅기열과 같은 등급으로 내리는 조치로, '팬데믹'에서 '엔데믹'(풍토병으로 굳어진 감염병)으로 전환하는 과정 중 하나라고 정부는 설명했다.

아누틴 찬위라꾼 부총리 겸 보건장관은 코로나19가 여전히 확산 중이지만 심각성이 완화했고 당국의 통제하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태국은 약품 부족 상황에 처한 적이 없으며, 그동안 많은 사람이 코로나19와 함께 살아가는 방법을 배우고 이해했다"고 말했다.

질병통제국(DDC)은 코로나19의 감염병 등급을 내리면 정부가 감염자나 감염 의심자에 대해 14일간 격리하도록 강제할 수 없게 된다고 설명했다.

오파스 칸카윈퐁 질병통제국장은 격리 의무는 없어지지만 백신 접종 등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보편적인 예방 규칙은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보건당국은 현재 정부가 관리 중인 코로나19 치료제도 앞으로는 민간 병원에서 직접 조달해 처방하도록 조정할 계획이다.

이날 발표된 태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천955명으로 최근 2천명 안팎을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태국은 입원 환자만 확진자로 분류해 발표하고 있어 실제 확진자는 이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

태국 정부는 지난달 1일 자로 코로나19 관련 각종 규제를 대폭 완화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로의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입국 외국인용 사전 등록 플랫폼인 타일랜드 패스 발급 의무를 없애고 코로나19 치료비 보장용 보험 가입 의무도 폐지했다.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도 사라졌고, 유흥업소 영업시간은 오전 2시까지로 연장했다.

입국 규제가 대폭 완화된 지난달 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약 107만명으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100만명을 처음 넘어섰다.

태국 정부는 올해 해외 관광객 1천만명 입국을 목표로 삼고 있다.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