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농식품부, 추석 전후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총력'

송고시간2022-08-09 11:00

돼지 농가 모습
돼지 농가 모습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추석 연휴 전까지 ASF 집중 방역 대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통상 추석 연휴 기간에 차량과 사람의 이동이 증가해 ASF 바이러스가 확산할 가능성이 크다. 실제로 2020년과 2021년에는 추석 이후 1∼2주 사이에 양돈농장에서 ASF가 발생한 바 있다.

중수본은 이에 올해 추석 연휴 전 1개월간 '집중 소독·홍보 기간'을 운영한다.

구체적으로 전국 양돈농장에 강화된 방역 시설을 신속하게 설치하도록 독려할 예정이다.

또 모돈(어미돼지) 축사 방역관리 방안과 ASF 발생농장의 방역 미흡 사례 등을 집중해서 홍보할 계획이다.

아울러 농장 종사자가 벌초나 성묘 목적으로 야생멧돼지 ASF 발생지역에 출입하지 않도록 지자체를 통해 지도한다.

박정훈 농식품부 방역정책국장은 "과거 사례를 볼 때 추석 전후해 ASF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며 "차단 방역을 위해 전 국민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