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재난포털 기상특보 더보기

尹 "폭우 피해본 분들 위로…호우 종료시까지 총력 대응"(종합)

송고시간2022-08-09 11:30

재난안전상황실서 관계기관 긴급 점검회의 주재…"인재 피해 없어야"

피해 신속 복구·지원 지시…"정부, 재난 관리체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윤석열 대통령, 집중호우 대처 상황 점검
윤석열 대통령, 집중호우 대처 상황 점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 긴급 점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8.9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정아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9일 기록적인 폭우가 중부지방을 강타한 것과 관련해 "소중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도록 상황 종료 시까지 총력 대응해달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30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집중호우 대처 관계기관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시작하며 "안타까운 인명피해를 포함해 피해를 입은 분들에게 위로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일선 현장의 지자체와 관계 기관 담당자들이 밤을 새워 대응했고 고생 많이 했다"며 "그러나 집중 호우가 며칠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행안부를 중심으로 비상 대비태세에 돌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며칠간 호우가 지속되는 만큼 긴장감을 가지고 총력 대응해달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산사태 취약 지역과 저지대 침수지역에 대한 선제적 조치와 비상 상황에 따른 도로 통제 정보의 신속한 안내를 주문했다.

그러면서 "천재지변은 불가피하지만 인재로 안타까운 인명이 피해받는 이런 일은 없어야 한다. 한 번 더 살피고 철저하게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또 이번 호우 상황이 정리되는 대로 피해 내용을 정확히 조사해 신속한 복구와 지원에 나설 것을 당부했다.

이어 "이번 집중호우는 시간당 강수량이 기상관측 역사상 최고 기록을 갱신하는 등 기후변화로 인한 이상 기후에 기인하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정부는 기후변화로 인한 이상 기상이 일상화된다는 점을 고려해 현재 재난관리체계를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호우 대처 점검회의 주재하는 윤석열 대통령
호우 대처 점검회의 주재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8.9 jeong@yna.co.kr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관계부처와 지자체 및 유관기관에 비상 근무체계를 강화하고 모든 역량을 인명피해 예방에 집중할 것을 지시했다.

또 도심지 내 하천 범람이 우려되는 곳은 즉시 대피하도록 하고 역류 발생·도로 침수 등 피해 지역은 현장을 신속히 통제하라고 당부했다.

피해 지역을 신속하게 응급복구하되 소방 구조대원들과 지자체 현장 공무원들의 안전에도 각별히 유의하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지하차도, 하천변, 저지대 상습 침수지역에 대한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고 산사태 우려 지역, 산불피해 지역 및 붕괴위험지역 주민의 사전대피를 우선으로 할 것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이야말로 국가의 가장 기본적인 책무이자 의무인 만큼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총력을 다할 것"을 주문하고 호우피해로 인한 국민 불편이 없도록 신속하고 철저히 대응하라고 했다.

정부는 전날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긴급상황회의를 개최하고 관계기관 대책, 서울시 피해 현황 및 지원 필요사항 등을 논의했다.

이날 중대본을 2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하고 풍수해 위기 경보는 '경계'에서 '심각'으로 상향했다.

ykim@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