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국민 87% "정당·정치인, 통일교 관련 설명 미흡"

송고시간2022-08-09 09:00

요미우리 여론조사…기시다 지지율 지난달보다 8%P↓

기시다 일본 총리
기시다 일본 총리

[도쿄 AFP/지지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2022.8.5 leekm@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국민 대부분은 정당과 국회의원이 통일교(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이하 가정연합)와의 관계에 대해 설명 책임을 다하지 않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요미우리신문은 지난 5∼7일 18세 이상 유권자 1천35명(유효 응답자)을 대상으로 유·무선 여론조사를 한 결과, '정당과 국회의원이 가정연합과의 관계에 대해 설명 책임을 다하고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87%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고 9일 보도했다.

설명 책임을 다하고 있다는 답변은 8%에 그쳤다.

지난달 8일 아베 신조 전 총리를 살해한 야마가미 데쓰야가 '어머니가 가정연합에 거액을 기부해 가정이 엉망이 됐다'고 범행동기를 밝힌 이후 일본 내에선 가정연합과 정치권, 특히 자민당과의 관계에 여론의 관심이 쏠리는 상황이다.

자민당 의원 중에도 최대 파벌인 '아베파' 소속 의원 다수가 가정연합으로부터 선거 지원이나 기부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이번 요미우리 여론조사에서 기시다 후미오 내각 지지율은 57%로 지난달 조사(7월 11∼12일) 대비 8%포인트 하락했다.

정부의 고물가 대응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가 71%에 달했고,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도 지난달 64%에서 52%로 8%포인트 하락했다.

기시다 총리의 아베 전 총리 '국장'(國葬) 결정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평가가 49%, 부정적인 평가 46%로 엇비슷했다.

요미우리는 "가정연합, 코로나19, 고물가 대응에 대한 불만이 기시다 내각의 지지율을 끌어내린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