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부 집중호우] 소양강댐 내일 오후 3시 방류… 하류 피해 우려로 또 하루 연기

송고시간2022-08-10 09:08

beta

중부지방 집중호우에 소양강댐이 2년 만에 수문을 열고 물을 방류할 예정이었으나 방류 계획을 하루 뒤로 미뤘다.

한국수자원공사 소양강댐지사는 10일 오후 3시 수문을 열어 홍수조절용량 확보를 위한 방류를 시작할 계획이었으나 시작 시각을 내일(11일) 오후 3시로 미뤘다.

소양강댐지사 관계자는 "한강 하류에 침수피해가 잇따라 수위가 더 올라가면 추가 피해가 우려돼 방류계획을 변경했다"며 "인명 또는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홍수기 제한수위 육박…19일까지 최대 초당 2천500t 방류

방류 앞둔 춘천 소양강댐
방류 앞둔 춘천 소양강댐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중부지방 집중호우에 따라 강원 춘천시 소양강댐이 2년 만에 수문을 열고 물을 방류를 계획 중인 가운데 9일 소양강댐 수위가 182m를 넘어 홍수기제한수위 (190.3m)에 근접해 있다. 2022.8.9 conanys@yna.co.kr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중부지방 집중호우에 소양강댐이 2년 만에 수문을 열고 물을 방류할 예정이었으나 방류 계획을 하루 뒤로 미뤘다.

한국수자원공사 소양강댐지사는 10일 오후 3시 수문을 열어 홍수조절용량 확보를 위한 방류를 시작할 계획이었으나 시작 시각을 내일(11일) 오후 3시로 미뤘다.

이에 따라 내일 오후 3시부터 19일 오후 4시까지 최대 초당 2천500t씩 방류할 예정이다.

방류 시 하류 하천 수위는 최대 1.6m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소양강댐은 애초 지난 9일 정오께 수문 방류를 계획했으나 예상보다 강우량이 적어 방류계획을 한차례 변경한 데 이어 한강 유역에 추가 피해를 우려해 하루 더 늦추기로 했다.

소양강댐지사 관계자는 "한강 하류에 침수피해가 잇따라 수위가 더 올라가면 추가 피해가 우려돼 방류계획을 변경했다"며 "인명 또는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현재 소양강댐 수위는 해발 186.6m로 홍수기 제한수위(190.3m)에 육박하고 있다.

소양강댐이 이번에 수문을 개방하면 2020년 8월 5일 이후 2년 만이며, 1973년 10월 완공 이후 17번째 방류다.

방류 앞둔 춘천 소양강댐
방류 앞둔 춘천 소양강댐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중부지방 집중호우에 따라 강원 춘천시 소양강댐이 2년 만에 수문을 열고 물을 방류를 계획 중인 가운데 9일 소양강댐 수위가 182m를 넘어 홍수기제한수위 (190.3m)에 근접해 있다. 2022.8.9 conanys@yna.co.kr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