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부 집중호우] 중대본 2단계로 격상…위기경보 '경계' 상향

송고시간2022-08-08 22:04

서울·경기·인천 등에 호우경보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행정안전부는 8일 오후 9시 30분을 기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를 1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했다.

풍수해 위기 경보는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 발령했다.

이날 새벽부터 시작된 비가 정체전선에서 발달된 기압골의 영향으로 비구름이 강해져 서울, 경기, 인천을 중심으로 호우경보가 발효되고 매우 강한 비가 집중된 데 따른 조치다.

행안부는 호우 대응을 위해 이날 오전 7시30분 중대본 비상 1단계를 가동한 바 있다.

이상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 관계부처, 지자체 및 유관기관의 비상근무체계 강화와 호우 대비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을 요청했다.

또한 산간 계곡, 하천변 등에서 야영객, 피서객의 대피를 안내하고 인명피해 우려지역은 적극적인 사전대피로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특보 지역은 피해현황을 신속하게 파악해 응급복구를 하고 관계기관이 총력대응 할 것을 지시했다.

폭우로 침수된 파주 주택가
폭우로 침수된 파주 주택가

(파주=연합뉴스) 수도권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8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야당동 한 주택가가 침수돼 있다. 2022.8.8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이상민 중대본부장은 "호우 집중시간에 안전한 곳에 머무르고 국민행동요령을 숙지해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경기북부엔 '물폭탄'이 떨어졌다.

경기 가평군 조종면에 비가 가장 많이 내렸다. 조종면 일강수량은 오후 8시까지 193.5㎜에 달했다.

경기 연천군 중면과 신서면에는 각각 183㎜와 182.5㎜의 비가 왔다.

경기 부천시와 인천은 이날 오후 8시까지 일강수량이 180㎜와 177.8㎜다.

인천엔 낮 12시 57분까지 1시간 동안 비가 84.8㎜나 왔다.

서울엔 오후 8시까지 비가 90.5㎜(종로구 송월동 기준) 내렸다.

기상청은 "현재 서울 남부지역에 비가 시간당 100㎜ 이상 쏟아지고 있으며 비구름대 이동에 따라 밤사이 경기남부에도 많은 비가 쏟아지겠다"라고 예상했다.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