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오늘 전국위원회…'비대위 출범' 최종 결론

송고시간2022-08-09 05:00

'주호영 유력' 비대위원장 인선안 의결 시도

국민의힘 상임전국위원회
국민의힘 상임전국위원회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4차 상임전국위원회. [연합뉴스 자료사진]r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민의힘은 9일 전국위원회(의장 서병수 의원)를 열어 비상대책위원 출범을 최종 확정한다.

이날 오전과 오후 각각 국회에서 열리는 전국위에는 비대위 체제 전환을 위한 당헌 개정안과 비대위원장 인선안이 연달아 상정된다.

비대위원장에는 5선의 주호영 의원이 단수 내정된 것으로 파악됐다.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전국위에 앞서 오전 중에는 화상 의원총회를 통해 비대위원장 지명자를 공개하고 향후 비대위 전환 추진과 관련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이날 전국위에서 비대위원장 인선이 추인되면 국민의힘은 비대위 체제로 공식 전환하게 된다.

21대 총선 참패 이후 당 재건을 다짐하며 들어섰던 '김종인 비대위' 이후 1년 2개월 만에 다시 비대위 체제로 넘어가는 것이다.

지난해 6·11 전당대회를 통해 출범한 이준석 대표 체제는 임기를 10개월 남겨두고 '자동 해임'되는 셈이다.

전국위의 비대위원장 인선은 최종정수의 과반이 참여해 과반이 찬성하면 의결된다. 현재 전국위 정수는 704명이고 의결정족수는 과반인 353명이다. 이날 의결정족수 성원에는 큰 무리가 없을 것으로 당 관계자는 전망했다.

울릉도 떠나는 이준석 대표
울릉도 떠나는 이준석 대표

(울릉=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달 27일 경북 울릉군 사동항 여객터미널에서 배에 오르고 있다. 2022.7.27 dwise@yna.co.kr

국민의힘은 이날 전국위에서 비대위원장이 추인되면 이번주 중으로 상임전국위원회를 열어 비대위원 선임까지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이르면 오는 12일 비대위 체제가 공식 출범할 것으로 관측된다.

'주호영 비대위'가 예정대로 출범하게 될 경우 당 내홍을 수습하고 지지율을 회복해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동력을 뒷받침해야 한다. 이를 위해 안정적으로 차기 당대표를 선출하기 위한 전당대회를 준비해야 한다.

당장 이준석 대표와 주변 인사들이 비대위 출범 관련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을 예고하고 있고, 다른 한편에선 당권주자들 간 신경전도 본격화 조짐을 보이고 있어서 당 안팎의 상황이 녹록지 않다.

당권 구도와 맞물려 최대 관심사인 비대위 활동 기간 및 비대위원 구성 문제는 비대위 출범 직후 비대위원장이 당 소속 의원들과 논의를 거쳐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비대위 활동 기간을 두고는 조기 전당대회를 염두에 둔 '2개월'과 정기국회를 마무리한 뒤 내년 초 전당대회를 염두에 둔 '최소 5개월 이상'으로 의견이 나뉘는 가운데, 후자에 좀 더 무게가 실리는 상황이다.

비대위 활동 기간은 차기 당 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 개최 시점과 맞물려 있어 민감한 문제다. 당헌당규상 비대위 이후 전대를 거쳐 출범하는 차기 당 대표의 임기는 2년으로, 내후년 총선 공천권을 거머쥐게 된다.

비대위원은 최대 14명까지 둘 수 있으나, 신속한 의사결정 등을 위해 과거 비대위 때와 마찬가지로 9명 이내의 한자릿수로 구성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비대위에 친윤계가 얼마나 참여할지도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그래픽] 국민의힘 비대위 출범 향후 절차
[그래픽] 국민의힘 비대위 출범 향후 절차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국민의힘 상임전국위원회가 5일 현재의 당 상황을 '비상상황'으로 규정지으며 비상대책위원회로의 전환을 추인했다.
오는 9일 전국위에서 당헌 개정과 비상대책위원장 임명이 이뤄질 경우 비대위 체제 전환이 본궤도에 오르게 된다.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