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부지방 80년만의 기록적 폭우…서울 동작구 시간당 137mm(종합)

송고시간2022-08-08 22:32

공식은 아니지만 '서울 시간당 강수량 최다치' 경신

폭 좁은 비구름대 걸쳐져 집중호우…경기남부·강원중남부로 이동

일부 지역 누적 강수량 300mm 넘을수도…추가 피해 우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8일 밤 폭 좁은 비구름대가 '인천 남부지역-서울 남부지역-경기 양평군'으로 이어지는 지역에 머물면서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

동작구 신대방동(기상청)엔 오후 9시까지 1시간 동안 비가 136.5㎜ 내리는 등 서울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100mm 이상 비가 쏟아졌다.

서울 시간당 강수량 역대 최고치인 118.6㎜(1942년 8월 5일)를 80년만에 넘어선 것이다.

서울 시간당 강수량 2위 기록은 116㎜(1964년 9월 13일)다.

다만 서울 시간당 강수량 기록은 서울기상관측소(종로구 송월동)가 기준이어서 공식적으로는 기록이 경신되지는 않을 전망이다. 이날 서울기상관측소 시간당 강수량 최고치는 '오후 6시 33분까지 1시간 동안 38.1㎜'다.

비구름대가 걸쳐진 지역들은 누적 강수량도 크게 늘었다.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과 구로구는 오후 9시까지 일강수량이 288㎜와 242㎜에 달했다. 경기 광명시와 부천시는 같은 시각까지 비가 241.5㎜와 224.5㎜ 내린 것으로 집계됐다. 강수가 계속될 것으로 보이므로 서울과 경기 일부 지역은 이날 총강수량이 300㎜를 넘을 수도 있겠다.

서울 종로구 오후 9시까지 일강수량은 92.4㎜다.

인천은 같은 시각까지 강수량이 189.6㎜를 기록했다.

기상청은 서울 등에 시간당 100㎜씩 비를 뿌린 비구름대가 시속 50㎞로 동북동진하면서 밤사이 경기남부와 강원중·남부 등에도 폭우를 내릴 것으로 전망한다.

기상청은 "정체전선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남북으로 오르내리는 가운데 비구름대가 유입되는 지역에선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비가 시간당 50~80㎜ 이상 쏟아지겠다"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엔 물폭탄이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를 중심으로 떨어졌다.

경기 가평군 조종면엔 이날 193.5㎜ 비가 내렸다.

경기 연천군 중면과 신서면에는 각각 183㎜와 182.5㎜의 비가 왔다.

특히 연천군 중면은 오전 10시 36분까지 1시간 동안 비가 100㎜나 쏟아졌다.

신서면은 오전 10시 45분까지 1시간 동안 86.5㎜의 비가 내렸다.

강원 철원군 오후 9시까지 일강수량은 119.9㎜, 춘천시는 110.2㎜다.

많은 비에 수문 개방한 춘천댐
많은 비에 수문 개방한 춘천댐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많은 비가 내린 8일 오후 강원 춘천시 북한강 수계 춘천댐이 수문을 열고 수위 조절에 나서고 있다. 2022.8.8 hak@yna.co.kr

장마보다 더한 폭우는 중부지방부터 전북과 경북까지 당분간 이어지겠다.

8일 오후 5시부터 10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강원내륙·강원산지·충청북부·경북북서내륙 100~250㎜, 강원동해안·충청남부·경북북부(북서내륙 제외)·서해5도 50~150㎜, 전북·울릉도·독도·경북남부(10일) 20~80㎜다.

경기남부·강원남부내륙·강원남부산지·충청북부에 비가 많이 내리는 곳은 350㎜ 이상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다.

중부지방 당분간 많은 비
중부지방 당분간 많은 비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북쪽에 형성된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을 비롯한 전국에 많은 비가 예보된 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수도권기상청에서 예보관들이 기상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2022.8.8 xanadu@yna.co.kr

jylee24@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_c8M51Md6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