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박순애 부총리, 취임 34일만에 사퇴…"모든 논란 제 불찰"

송고시간2022-08-08 17:34

'만5세 입학' 등 학제개편안 졸속 추진 논란

입장 표명하는 박순애 사회부총리
입장 표명하는 박순애 사회부총리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거취와 관련해 입장 표명을 하고 있다. 2022.8.8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고유선 이도연 기자 =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박 부총리는 이날 오후 5시30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저는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직을 사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 부총리는 "많이 부족했다"며 "학제개편 등 모든 논란은 제 불찰"라고 덧붙였다.

박 부총리 사퇴는 지난달 5일 윤석열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이후 34일 만이며, 거센 반대 여론에 부딪힌 학제개편안 발표 열흘 만이다.

고개숙인 박순애 사회부총리
고개숙인 박순애 사회부총리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사퇴의사를 밝힌 후 인사하고 있다. 2022.8.8 hkmpooh@yna.co.kr

윤 정부 출범 이후 국무위원 사임으로도 첫 사례다.

박 부총리는 지난달 29일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초등학교 입학연령을 만 5세로 1년 낮추는 안을 성급하게 내놓아 거센 반발에 부딪혔고 외국어고 폐지 방안까지 졸속으로 추진한다는 논란을 일으키면서 사퇴 요구를 받아왔다.

이날 오전 여권을 중심으로 사퇴설이 흘러나온 가운데 박 부총리는 이날 오후까지도 실·국장들과 함께 주요 현안을 점검하면서 9일 국회 상임위원회에 출석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결국 사퇴를 표명했다.

cheror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o-74ZdAYq2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