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부는 폭우, 남부는 폭염…내일도 '한 나라 두 날씨'

송고시간2022-08-08 17:12

수도권·강원·충청북부에 10일까지 100~250㎜ 추가 '물폭탄'

전남·영남·제주 당분간 체감온도 32~36도 '한증막'

여의도에 퍼붓는 비
여의도에 퍼붓는 비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폭염 뒤 다시 장마가 찾아온 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많은 양의 비가 내리고 있다. 2022.8.8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8일 서울 등 수도권과 강원영서에는 폭우가 쏟아졌고 남부지방에선 폭염이 이어졌다.

이러한 '한 나라 두 날씨'는 9일에도 계속되겠다.

8일 오후 5시 현재 수도권·강원내륙·강원산지엔 호우특보, 전북북부와 경북북부를 제외한 남부지방과 제주에는 폭염특보가 내려져 있다. 충청을 '경계선'으로 나라가 '호우지역'과 '폭염지역'으로 둘로 갈린 모습은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화제가 됐다.

8일 오후 5시 현재 기상특보 발효 현황. 파란색이 호우특보, 보라색이 폭염특보.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8일 오후 5시 현재 기상특보 발효 현황. 파란색이 호우특보, 보라색이 폭염특보.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정체전선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남북으로 오르내리면서 비를 퍼부었다.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에 특히 많은 비가 쏟아졌는데 경기 연천군 중면은 이날 0시부터 오후 4시까지 강수량이 173.5㎜에 달했다. 포천시 관인면은 누적 강수량이 140.5㎜, 강원 철원군 동송읍 장흥리는 139.0㎜로 집계됐다.

서울에는 오후 4시까지 49.8㎜ 비가 내렸다.

서울 내에서는 구로구 누적 강수량이 80.0㎜로 가장 많았다.

인천 누적 강수량은 98.5㎜로 기록됐다.

당분간 중부지방·전북·경북에 호우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8일 오후 4시 10분 발표한 날씨해설에서 지금부터 수요일인 10일까지 예상 강수량을 수도권·강원내륙·강원산지·충청북부·경북북서내륙 100~250㎜, 강원동해안·충청남부·경북북부(북서내륙 제외)·서해5도 50~150㎜, 전북·울릉도·독도·경북남부(10일) 20~80㎜로 제시했다.

지금까진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에 많은 비가 왔다면 앞으로는 경기남부·강원남부·충청북부에 강수가 집중될 전망이다. 이 지역들에 비가 많이 오는 곳은 앞으로 10일까지 강수량이 350㎜ 이상이 되겠다.

정체전선에 동반된 비구름대 폭이 좁으므로 비가 세차게 쏟아질 때는 시간당 강수량이 50~80㎜ 이상일 때도 있겠으니 대비해야 한다.

인천서 침수 차량 옮기는 소방대원들
인천서 침수 차량 옮기는 소방대원들

(인천=연합뉴스) 인천지역에 폭우가 내린 8일 인천시 미추홀구 용현동 한 도로에서 소방대원들이 침수된 차량을 안전한 곳으로 옮기고 있다. 2022.8.8 [인천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tomatoyoon@yna.co.kr

극심한 가뭄에 비가 요원한 남부지방까지 비구름대가 내려갈 것으론 예상되지 않는다. 남부지방에는 올해 들어 이달 7일까지 비가 평년(828.6㎜) 57.9%인 484.6㎜밖에 내리지 않았다. 이는 1973년 이후 같은 기간 강수량으로는 두 번째로 적다.

정체전선 영향으로 비가 오는 대신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에 들면서 전남·영남·제주 등 폭염특보가 내려진 남부지방은 당분간 최고체감온도가 32~36도까지 치솟으면서 한증막 더위가 이어지리라 예상된다.

전국적으로 9일 아침 최저기온은 24~28도이고 낮 최고기온은 26~34도겠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최고기온은 서울 26도와 28도, 인천 26도와 27도, 대전 26도와 29도, 광주 26도와 32도, 대구·울산 27도와 33도, 부산 26도와 31도다.

8일 오후 4시까지 일강수량 분포도.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8일 오후 4시까지 일강수량 분포도.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