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폭우에 강남 일대 물바다…지하철 일부 멈추고 곳곳 정전(종합)

송고시간2022-08-08 21:27

하수관 파손도 잇따라…밤새 피해 더 커질 듯

폭우에 북적이는 택시 승차장
폭우에 북적이는 택시 승차장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폭우가 내린 8일 오후 시민들이 서울 용산구 용산역 인근 택시승차장에서 줄을 서 택시에 타고 있다. 2022.8.8 dwise@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이승연 기자 = 수도권을 포함한 중부지방에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면서 서울 곳곳에서 침수와 지반침하, 정전, 누수 등 사고와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8일 자치구와 소방 등에 따르면 이날 폭우로 강남역 일대에서는 하수 역류 현상 때문에 도로와 차도가 모두 물에 잠겼고, 양재역 일대에서도 차량 바퀴가 일부 잠길 만큼 물이 차올랐다.

곳곳에서 지하철 운행도 중단됐다. 영등포역이 침수되면서 1호선 하행 운행이 전면 중단됐다.

경인선 오류동역도 침수돼 열차 운행이 지연됐고, 1호선 금천구청역도 신호장애와 열차 지연이 발생했다.

1호선 용산역에서는 인천행 열차를 타는 5번 승강장 쪽 에스컬레이터 천장에서 물이 새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7호선 보라매역과 신대방삼거리역 구간도 침수로 차량이 멈춰있어 서울시에서 우회 안내를 하는 중이다.

동작구 사당로, 강남 테헤란로, 잠원로 등에서도 침수가 발생해 고장 차량이 줄을 이으면서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오후 9시께에는 강남 고속버스터미널 내 매장이 침수됐고, 삼성동 코엑스 내 도서관과 카페 매장에서도 누수가 발생했다.

앞서 이날 오후 3시 24분께 종로구 사직동의 한 주택가에서는 축대가 무너져내려 인근 주민 3가구 5명이 대피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오후 5시 56분께는 서울 중구 약수역 인근 공사장에서는 철제 가림판이 골목 방향으로 쓰러지면서 행인 한 명이 다쳤다.

폭우에 택시승차장 줄 선 시민들
폭우에 택시승차장 줄 선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폭우가 내린 8일 오후 시민들이 서울 용산구 용산역 인근 택시승차장에서 택시를 타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2022.8.8 dwise@yna.co.kr

가리봉오거리 인근 공사장에서도 크레인 정전이 발생했다.

낮 12시 13분께에는 양천구 신정동의 한 아파트에서 낙뢰로 인한 정전이 발생했다. 이 사고로 아파트에 거주하는 241세대가 약 40분간 전기를 쓰지 못했다.

한전 관계자는 "아파트로 향하는 전선에 낙뢰가 떨어진 것"이라며 "전선을 교체하는 등 복구 작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1시 30분께 동대문구 제기동역 인근 보도에는 가로 1m, 세로 50㎝, 깊이 60㎝의 싱크홀이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동대문구청 관계자는 "현장 조사 결과 하수관 파손으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복구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파구에서는 "올림픽공원에 있는 88올림픽 성화가 폭우로 인해 꺼졌다"는 신고가 접수되기도 했으나, 올림픽공원 측 관계자는 "성화는 가스 연료로 발화가 유지되는데 돌풍으로 인한 가스 누출을 막기 위해 오전부터 사전에 이를 차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오후 8시 기준 수도권 강수량은 서울 90.5㎜, 연천 183.0㎜, 포천 163.5㎜, 가평 193.5㎜다.

lis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_c8M51Md6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