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0대 웹툰작가 사망에 노동여건 논란…"살인적 환경 개선해야"

송고시간2022-08-08 16:58

'나 혼자만 레벨업' 장성락 작가 지난달 별세…웹툰협회 "작가, 소모품 아냐"

애니메이션 '나 혼자만 레벨업'
애니메이션 '나 혼자만 레벨업'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인기 웹툰 '나 혼자만 레벨업'(나혼렙)을 그린 장성락 작가가 젊은 나이에 사망한 것을 계기로 작가들의 고강도 노동을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사단법인 웹툰협회는 8일 성명을 내고 "7월 23일 고 장성락 작가의 비보가 전해졌다"며 "슬픔의 시간을 넘어 업계의 여러 문제 중 과중한 노동강도에 대해 이야기해야 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이어 "업계가 형성해 온 살인적인 고강도 업무환경은 엄연한 현실"이라며 "과도한 작업량을 멈추지 않는 한 이 순간에도 웹툰 작가는 죽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자체 심층 인터뷰를 통해 작가 가운데 90% 이상이 일주일에 60∼70컷 분량을 소화하는 데 버거움을 느끼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특히 최근 웹툰 독자의 눈높이가 오르면서 양질의 작화를 완성하기 위해 노동환경이 더 열악해지고 있다며 업계 관계자들이 모여 작가의 과중한 노동량을 줄일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협회는 "플랫폼, CP(콘텐츠 프로바이더), 작가 등 산업의 각 주체가 모여 과중한 노동량에 노출된 작가의 상황을 이해하고 건강권을 보장할 지혜를 모아야 한다"며 "작가가 살아야 업계가 산다. 작가가 소모품이 되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웹툰 업계에서는 지난달 장 작가가 30대의 나이에 뇌출혈로 사망한 것을 두고 작가의 건강 문제와 열악한 노동환경에 대한 우려가 제기돼 왔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