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삼성가노' 입장 묻자…장제원 "하하, 예예" 맞대응 자제

송고시간2022-08-08 15:11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8일 이준석 대표가 최근 페이스북에 올린 '삼성가노(三姓家奴)'라는 표현이 자신을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 데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으며 맞대응을 자제했다.

'원조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으로 꼽히는 장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석하기 앞서 기자들이 '이준석 대표가 삼성가노 표현을 썼는데 겨냥한 것이란 해석도 있다'라고 질문하자 "하하, 예, 예"라고만 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5일 페이스북 글에서 "(윤 대통령) 지지율 위기의 핵심이 뭔지 국민들은 모두 다 안다"라며 "윤핵관의 핵심이라는 사람이 어떤 사람인가. 2017년 대통령 선거에서 3명의 후보를 밀었던 삼성가노 아닌가. 위기가 오면 가장 먼저 도망갈 것"이라고 적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이 대표가 장 의원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 바 있다.

발언하는 장제원 의원
발언하는 장제원 의원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28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2022.7.28 srbaek@yna.co.kr

장 의원은 기자들이 '윤핵관 2선 후퇴론'과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거취 문제에 대한 질문을 이어가자 즉답을 하지 않은 채 자리를 떴다.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정책으로 논란을 빚은 박 장관은 이날 사퇴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장 의원은 오전 행안위 회의가 정회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대표가 13일 기자회견을 예고했는데 비대위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을 얘기하고 있다'는 질문을 받자 "제가 이 대표 얘기를 할 수가 없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이어 '내일(9일) 비대위가 출범해도 이 대표가 법적 대응에 나서면 혼란이 더 커지는 게 아니냐는 당내 우려가 있다'는 질문에도 "그건 내가 얘기할 문제가 아니지 않느냐"라고 말을 아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