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음주운전 사고' 김민석, 공정위 출석…"이런 일 일으켜 죄송"(종합)

송고시간2022-08-08 18:26

뒤늦게 음주운전 사실 알려진 정재웅 "숨기려는 의도 없었다"

정재원 "당시 취해있어서 말릴 수 있는 상황 아니었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김민석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김민석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진천선수촌에서 음주운전 사고를 낸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민석이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벨로드롬에서 열린 스포츠공정위원회(징계위원회)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8.8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음주운전 사고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들이 대한빙상경기연맹 스포츠공정위원회에 출석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민석(성남시청)은 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연맹 사무실에서 열리는 공정위 출석에 앞서 "이런 일을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며 "(공정위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사고 당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묻는 말에 "그런 부분은 나중에 말씀드리겠다"며 소속사 직원들과 사무실 안으로 들어갔다.

'음주운전 사고' 김민석·정재원·정재웅·정선교 징계위 출석
'음주운전 사고' 김민석·정재원·정재웅·정선교 징계위 출석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진천선수촌에서 음주 및 음주운전으로 사고를 낸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민석(왼쪽부터), 정재원, 정재웅, 정선교가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벨로드롬에서 열린 스포츠공정위원회(징계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2022.8.8 yatoya@yna.co.kr

김민석과 함께 차량에 동승해 징계 대상에 오른 정재원(의정부시청)도 사과했다.

그는 공정위에 출석하면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있는 사실에 관해 성실히 답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많은 관심을 주신 만큼 더 성실히 훈련에만 전념했어야 했는데, 이런 불미스러운 일로 실망감을 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정재원은 이날 소명을 마친 뒤 동료들의 음주운전을 말리지 않은 이유를 묻는 말에 "당시 취해있어서 말릴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며 "어떻게 (선수촌에) 들어왔는지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선수촌 복귀 당시 음주운전을 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던 정재웅(성남시청)은 "(처음 진술서를 썼을 땐 음주운전 사고) 사건과 관련한 내용만 작성하면 되는 줄 알았다"며 "숨기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음주운전 사고' 징계위 출석하는 정재웅과 정재원
'음주운전 사고' 징계위 출석하는 정재웅과 정재원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진천선수촌에서 음주 및 음주운전으로 사고를 낸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정재웅(왼쪽부터)과 정재원이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벨로드롬에서 열린 스포츠공정위원회(징계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2022.8.8 yatoya@yna.co.kr

사건 당시 동승한 정선교(스포츠토토)도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인 뒤 공정위에 출석했다. 이들은 약 4시간 정도 소명한 뒤 귀가했다.

김민석과 정재웅, 정재원, 정선교 등 네 명의 선수는 지난달 22일 오후 충청북도 진천선수촌 인근에서 식사 중 음주했다.

이후 이들은 정재웅이 운전한 김민석 소유의 승용차를 타고 진천선수촌에 복귀했다.

이 중 김민석, 정재웅, 정선교는 숙소에서 휴식을 취하다 쇼트트랙 대표팀 박지윤(의정부시청)의 생일 파티에 초대받아 선수촌 정문에 있는 웰컴 센터로 내려갔다.

모임을 마친 김민석은 자신의 차량에 정재웅, 정선교, 박지윤을 태운 뒤 숙소로 복귀하는 과정에서 촌내 보도블록 경계석에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

김민석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 추월 은메달, 남자 1,500m 동메달을 땄고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남자 1,500m 종목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한국 빙속 중장거리 간판이다.

그는 이날 스포츠공정위원회 징계 결과에 따라 향후 선수 생활에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동료들의 음주운전을 말리지 않은 정재원 역시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 추월 은메달,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매스스타트 은메달을 딴 한국 빙속 간판이다. 아울러 음주운전을 한 정재웅의 친동생이기도 하다.

김민석 등 징계 수위 결정 위한 스포츠공정위
김민석 등 징계 수위 결정 위한 스포츠공정위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대한빙상경기연맹 김성철 스포츠공정위원회 위원장(가운데)이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벨로드롬에서 음주운전 사고를 낸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민석과 정재웅, 정재원, 정선교 등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하기 위해 열린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8.8 yatoya@yna.co.kr

연맹은 대한체육회 조사 내용과 진술서 등을 바탕으로 음주운전 사고를 낸 김민석과 음주운전을 한 정재웅, 음주 사실을 인지한 뒤 차량에 동승한 정재원, 정선교를 징계 대상으로 올렸다.

김진수 대표팀 감독도 선수단 관리 부주의로 징계 대상이 됐다.

한편 정재웅의 음주운전 사실은 조사 과정에서 뒤늦게 밝혀졌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