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복귀 직후 인적쇄신 꺼내든 尹대통령…참모진 개편 여부도 주목

송고시간2022-08-08 11:52

지지율 추락 속 '정책 혼선' 교육장관 경질해 국정 수습 모색

여권서도 "대통령실, 민심 가장 민감하게 받들어야 할 곳"

기자들과 약식 인터뷰하는 윤석열 대통령
기자들과 약식 인터뷰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여름휴가를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기자들과 약식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2.8.8 [대통령실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이슬기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첫 휴가에서 복귀한 8일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에 대해 자진사퇴 형식으로 거취 정리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지지율이 20%대로 하락한 상황에서 휴가 중에 청취한 민심을 토대로 인적쇄신 카드를 꺼내든 모습이다.

여권 일각에서는 박 부총리에 대한 '원포인트' 인사 조처를 넘어 전반적인 국정 수습 차원에서 대통령실 참모진 일부 개편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애초 윤 대통령은 휴가 복귀 후 대통령실 참모 등을 대상으로 한 인적쇄신보다 민생행보 강화에 주력할 것으로 관측됐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전날 취재진에게 "취임 석 달이 채 지나지 않은 만큼 대통령을 모시면서 부족함이 드러난 참모들에 대해 다시 한번 분발을 촉구하되 분발해서 일하라는 당부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참모진에 대한 재신임 가능성에 무게를 둔 것으로 풀이됐다.

앞서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 휴가 첫날인 지난 1일 브리핑에서도 인적 쇄신론에 대해 "그런 얘기는 근거가 없다"며 선을 그은 바 있다.

아직 취임 100일도 되지 않은 데다, 윤 대통령 인사 스타일이 한 번 기용한 인물은 쉽사리 바꾸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윤 대통령은 지난 5월 26일 낙마한 김인철 후보자 대신 박 부총리를 새 정부의 교육수장으로 지명한 뒤 두터운 신임 의사를 보여왔다.

앞서 지난달 5일 출근길 문답에서 박 부총리 후보자 등에 대한 '부실 인사' 지적에 "그럼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어요?"라고 반문했다.

같은날 박 부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면서 "임명이 늦어져서 언론의, 또 야당의 공격을 받느라 고생 많이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던 윤 대통령이 사실상의 경질로 선회한 데는 지지율이 20%대로 내려앉은 와중에 국정을 수습하기 위해선 인적쇄신이 필요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특히 새 정부의 첫 교육정책을 놓고 빚어진 혼선으로 민심 이반이 심상치 않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만 5세 취학을 골자로 한 학제개편안을 둘러싼 혼란이 가라앉지 않는 와중에 외교 폐지 발표까지 혼선이 일면서 학부모단체, 교원단체와 야당에서 연일 사퇴 요구가 분출하는 상황이다.

박 부총리 경질이 이른 시일 내 대통령실 참모진 쇄신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대통령실 참모진 개편과 관련해 "대통령실은 민심을 가장 민감하게 받들고 반응해야 할 곳"이라며 "지켜봐 달라"고 여지를 뒀다.

여권에서는 조만간 대통령실내 일부 인사에 대한 인적쇄신이 단행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다만 후임자 문제 등을 감안, 교체 폭은 상징적인 선에서 최소화할 수 있다는 얘기도 여권 주변에서 들린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