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골프장서 30m 앞에 있던 캐디 날아온 공에 맞아 부상

송고시간2022-08-08 10:20

(충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충북 충주의 한 골프장에서 캐디가 고객이 친공에 눈을 맞아 다치는 사고가 났다.

골프공 티
골프공 티

[연합뉴스TV 제공]

8일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56분께 충주시 앙성면의 한 골프장에서 20대 남성 캐디가 눈에 골프공을 맞았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고객이 공을 치는 곳에서 30m 정도 떨어진 곳에 서 있다가 눈에 공을 맞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캐디는 눈 부위가 찢어져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앞서 지난 6월에도 충주시 산척면의 한 골프장에서도 골프를 치던 50대 여성이 어디선가 날아온 골프공에 머리를 맞아 치료를 받는 일이 있었다.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