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용진, 李 겨냥 '사당화 방지안' 발표…"'셀프공천' 사라질 것"

송고시간2022-08-08 09:57

박용진, 사당화 방지 기자회견
박용진, 사당화 방지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당 대표 후보가 8일 국회 소통관에서 사당화 방지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8.8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당 대표 후보는 8일 당 대표 권한 축소 방안을 발표하며 "앞으로 민주당에서 '셀프공천'이라는 단어는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현행 당 대표가 임명하는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 추천관리위원을 당 중앙위원회에서 인준하도록 바꾸겠다고 공약한 강병원 예비경선 후보의 공약을 흡수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재명 후보의 '계양을 셀프공천' 논란에 대해 강한 비판을 쏟아내며 사과를 요구해온 박 후보가 민감한 공천 문제를 다시 거론하며 이 후보를 정면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후보는 이날 민주당의 사당화 방지를 위한 세 가지의 혁신안도 발표했다.

박 후보는 먼저 "최고위원회의 권한을 강화하겠다"며 "사실상 심의기구로 역할이 한정돼있는 최고위가 의결기구의 역할까지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당 대표가 되는 즉시 독립적인 인사위원회를 출범시키겠다"며 "당 대표 비서실장과 당 대변인을 제외한 모든 인사 추천은 독립적으로 운영되는 인사위원회를 통해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취재진 질문받는 박용진
취재진 질문받는 박용진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당 대표 후보가 8일 국회 소통관에서 사당화 방지 관련 기자회견을 한 뒤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2022.8.8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박 후보는 또 "현재 선거가 임박해 구성되는 공관위는 사실상 당 대표의 입김에 의해 구성될 수밖에 없다"며 "선거 1년 전에 공관위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최근 혐오와 분란을 야기하는 정치 훌리건으로 인해 당이 어지럽다"며 "모욕적 언행과 당원의 품위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 징계와 형사 조치까지 가능하도록 당헌·당규를 개정하겠다"라고도 밝혔다.

박 후보는 강훈식 후보와의 단일화에 대해서는 "이제 시간이 많이 남진 않았지만 포기할 때는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법 리스크를 염두에 둔 이 후보 지지자들의 '기소와 동시에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할 수 있다'는 내용의 당헌 변경 요구에 대해선 "차떼기 정당 후신만도 못하게 우리 당의 당헌·당규가 개정되리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특정인을 위해 그런 일이 벌어져 또 다른 사당화 논란과 패배로 가는 일은 있어선 안 된다"고 반대 입장을 재확인했다.

전날 제주 합동연설회에서 자신이 내민 손에 이 후보가 '노룩악수'로 응했다는 논란에 대해선 "심기가 불편하실 수도 있지만 아마 중요한 검색을 하고 계시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binz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