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김용태 "가처분 신청, 내일 결정…이준석, 신당 가능성 없어"

송고시간2022-08-08 09:17

"권성동, 원내대표도 사퇴해야…비대위 짧게 가고 조기 전대 필요"

발언하는 김용태
발언하는 김용태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김용태 최고위원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7.29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주홍 기자 = 국민의힘 김용태 청년최고위원은 8일 전국위원회 의결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가 확정될 경우 이준석 대표와 별개로 자신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낼 수 있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에 나와 "이 대표는 (가처분 신청을) 낼 것 같고, 저는 아직 결정 못 했다"며 "어떤 게 당의 혼란을 수습하는 데 더 좋을지에 대해 (고민하고) 내일 중으로 결정하려 한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비대위 출범과 동시에 최고위는 해산되고, 자동으로 (최고위원직을) 사퇴 당할 것"이라며 "(비대위 전환은) 정치적인 명분이 없고, 이제는 정말 비상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의 가처분 신청을 둘러싼 당내 비판에 대해서는 "이 일을 자초한 권력에 눈먼 분들이 '어차피 (가처분은) 기각될 것'이라고 언론플레이를 하시는데 왜 가처분을 고민할 수밖에 없었는지에 대한 반성이 먼저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김 최고위원은 "(가처분이) 인용된다면 이 일을 초래한 배현진 최고위원 등이 다 절차적 민주주의를 훼손한 게 아닌가"라며 "그분들은 의원직 사퇴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일 이 대표를 겨냥한 페이스북 메시지를 올리는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이철규 의원에 대해서는 "어떻게 저런 분이 국회의원을 하실 수 있을지 생각이 든다"며 "다들 머리 숙이고 윤핵관이 아닌 것처럼 행동하는 시국에 '내가 윤핵관'이라고 나오고 있다. 어떻게 저렇게 정무감각이 없나"라고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에 대해서는 거듭 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권 대행은 원내대표직을 사퇴해야 한다"며 "최고위원 대다수가 사퇴했는데 본인은 원내대표직을 유지하면서 비대위원이 된다는 건 누가 봐도 이상하다"고 지적했다.

전당대회 시점과 관련해서는 "비대위로 갈 수밖에 없다면 오히려 조기 전당대회를 해야 한다"며 "비대위는 굉장히 짧아야 하고, 국민과 당원이 뽑은 정당성 있는 지도체제가 자리를 잡아 윤석열 정부를 뒷받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가 당에서 축출당한 후 신당을 창당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거의 없다고 본다"며 "집권여당 대표인데 당내에서 모든 싸움을 하려고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잘못된 것을 어필하는 것도 당내에서 가능한 것"이라며 "보수정당의 분당(分黨) 체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한 번 있었던 일이고, 정말 말도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ju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