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배로 커진 칠레 미스터리 싱크홀…"개선문도 잠길 크기"

송고시간2022-08-08 04:02

지난 1일(현지시간) 당시 칠레 북부의 싱크홀. 이후 점점 커져 현재 지름이 50m에 달한다.
지난 1일(현지시간) 당시 칠레 북부의 싱크홀. 이후 점점 커져 현재 지름이 50m에 달한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칠레 북부에 알 수 없는 이유로 생긴 싱크홀이 며칠 새 두 배로 커졌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칠레 북부 아타카마 지역 티에라아마리야에서 발견된 싱크홀의 현재 지름이 50m 달한다. 지난달 30일 처음 발견됐을 때의 지름은 25m였다.

깊이는 200m로, 프랑스 파리의 개선문과 미국 시애틀의 스페이스 니들 전망대가 완전히 잠기고, 두 팔을 펼친 모양의 브라질 대형 예수상을 6개 쌓아 올릴 수 있는 크기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지난 1일(현지시간) 당시 칠레 북부 싱크홀
지난 1일(현지시간) 당시 칠레 북부 싱크홀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싱크홀이 발견된 곳은 캐나다 광산업체 룬딘이 운영하는 알카파로사 구리 광산 근처다. 룬딘이 광산 지분의 80%, 일본의 스미토모가 나머지 20%를 보유하고 있다.

싱크홀이 생겨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광산 조업 과정에서 지반이 불안정해졌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칠레 국가지질광업국은 알카파로사 광산에 조업 중단을 명령한 채 싱크홀이 발생한 원인을 계속 조사 중이라고 6일 밝혔다.

칠레는 세계 최대 구리 생산국으로, 전 세계 구리 생산량의 4분의 1 이상을 책임지고 있다.

mihy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reUqyQh_f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