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오는 13일 기자회견"…'비대위 전환·해임' 입 연다

송고시간2022-08-07 21:51

"비대위원장 임명안 의결 즉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가처분신청 후 입장표명…징계 36일만 첫 공식석상에

발언하는 이준석
발언하는 이준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으로 인한 '자동 해임' 위기에 놓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주말인 오는 13일 기자회견을 연다.

이 대표는 7일밤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밝혔다.

오는 9일 전국위원회의 당헌 개정과 비대위원장 임명을 거쳐 이르면 12일 비대위가 출범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이튿날인 13일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예고한 것이다.

이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비대위 전환과 당대표직 해임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한편,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에 나선 배경 및 향후 대응책 등에 대해 설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대표가 이 자리에서 전면전을 선언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는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직접 메시지를 발신할 가능성도 일각에서 제기된다.

지난달 8일 당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이후 30여일 동안 전국을 돌며 '장외 정치'를 해 온 이 대표가 공개석상에 나서서 입장을 밝히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징계일로부터 36일만이다.

이 대표는 가처분 신청 여부와 시점을 묻는 말에 "(오는 9일 전국위에서) 비대위원장 임명안을 의결하는 즉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서울신문이 이날 보도했다.

따라서 기자회견 시점은 가처분 신청을 낸 이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이례적인 '토요일 기자회견'을 예고한 데 대해 연합뉴스에 "8월13일에 의미부여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특별한 의미는) 아무 것도 없다"고 말했다.

honk021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