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정 3타점' 프로야구 SSG, 삼성에 이틀 연속 7-6 역전승

송고시간2022-08-07 20:43

SSG 최정
SSG 최정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프로야구 선두 SSG 랜더스가 최정의 3타점 활약을 앞세워 삼성 라이온즈에 이틀 연속 역전승을 거뒀다.

SSG는 7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 경기에서 삼성에 7-6으로 승리했다.

SSG는 공교롭게도 6일 경기에 이어 7일 경기에서도 삼성에 7-6 똑같은 스코어로 역전승을 거뒀다.

두 팀 모두 초반부터 타선이 터지면서 5회까지 일진일퇴의 접전을 벌였다.

2회말 SSG가 먼저 1점을 내자 삼성이 3회초 피렐라의 2루타 등으로 2점을 내 승부를 뒤집었다.

SSG가 3회말 곧바로 최정의 2타점 2루타로 재역전을 이뤄냈다.

이번에는 삼성이 4회초 강한울의 2타점 2루타와 김지찬의 희생플라이로 3점을 내 5-3으로 다시 승부를 뒤집었다.

삼성의 리드는 그리 오래가지 않았다.

SSG는 5회 선두타자 최지훈이 중전 안타로 출루하자 전의산이 우익선상에 절묘하게 떨어지는 2루타를 터뜨려 무사 2, 3루를 만들었다.

이어 추신수의 1루 땅볼과 최정의 3루 땅볼 때 최지훈과 전의산이 모두 홈으로 들어오면서 SSG가 동점을 이뤄냈다.

기세가 오른 SSG 타자들은 6회에도 뜨거운 타격을 선보이며 기어코 승부를 뒤집었다.

1사 후 최지훈의 볼넷과 전의산의 중전 안타, 추신수의 볼넷으로 만루를 만든 뒤 최정의 볼넷과 김강민의 몸에 맞는 공으로 SSG가 2점을 냈다.

최정이 밀어내기 볼넷으로 만든 점수는 결승점으로 기록됐다.

SSG 마무리 서진용
SSG 마무리 서진용

[연합뉴스 자료사진]

승기를 잡은 SSG는 7회부터 불펜 '필승조'를 투입하며 굳히기에 나섰다.

7회 1사 1, 2루에서 구원 등판한 조요한은 삼성의 대타 오재일에게 땅볼을 유도해 병살 처리하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삼성이 8회 1사 만루에서 강한울의 적시타로 1점을 추격했지만, 이후 SSG 구원 투수 장지훈이 김성윤과 김지찬을 범타 처리하며 리드를 지켜냈다.

9회에는 마무리 투수 서진용이 마운드에 올라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SSG 선발 숀 모리만도는 6⅓이닝 동안 7피안타 5실점(3자책점)을 기록했지만, 타선의 도움으로 시즌 2승째를 챙겼다.

hyun@yna.co.kr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