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지환 결승포·플럿코 6⅔이닝 무실점…LG, 키움 꺾고 2위 수성

송고시간2022-08-07 20:07

솔로 홈런 날리는 LG 오지환
솔로 홈런 날리는 LG 오지환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7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KBO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2회말 무사 상황 LG 오지환이 우월 솔로 홈런을 치고 있다. 2022.8.7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LG 트윈스가 키움 히어로즈와의 주말 3연전을 2승 1패로 마무리하며 '2위 경쟁'에서 한 걸음 앞섰다.

LG는 7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 경기에서 키움을 5-0으로 꺾었다.

5일 7-8로 패해 3위로 내려앉은 LG는 6일 12-3으로 승리하며 2위 자리를 되찾았고, 이날도 승리해 3위 키움과의 격차를 1게임으로 벌렸다.

이날 LG는 선발 애덤 플럿코의 6⅔이닝 4피안타 무실점 호투와 오지환의 결승포로 키움을 제압했다.

선취 득점 기회는 키움이 먼저 잡았다.

2회초 선두타자 김혜성이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쳐 무사 2루를 만들었다.

김혜성은 다음 타자 이지영의 유격수 앞 땅볼 때 3루에 도달했다.

LG는 1사 3루에서 내야 전진 수비를 펼쳤고, 김태진의 빠른 타구를 유격수 오지환이 잘 잡아 3루 주자를 묶어둔 채 아웃 카운트를 늘렸다.

2사 3루에서는 플럿코가 송성문을 유격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2회초 호수비를 펼친 오지환은 2회말 선두 타자로 등장해 키움 선발 타일러 애플러의 시속 146㎞ 직구를 받아쳐 오른쪽 담을 넘어가는 선제 솔로포를 쳤다. 이날 경기의 결승타였다.

1점 추가하는 LG
1점 추가하는 LG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7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KBO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4회말 1사 3루 상황 LG 문보경의 중견수 희생 플라이로 홈을 밟은 3루 주자 문성주(오른쪽)가 하이 파이브를 하고 있다. 2022.8.7 yatoya@yna.co.kr

키움은 4회말 수비 실책으로 추가점을 헌납했다.

LG 문성주의 땅볼을 잡은 키움 2루수 김혜성이 안일한 송구로 실책을 범했다. 송구가 1루 더그아웃 앞 펜스까지 굴러갔고, 이 사이 문성주는 2루에 안착했다.

문성주는 로벨 가르시아의 우익수 플라이 때 3루에 도달했고, 문보경의 중견수 희생 플라이로 홈을 밟았다.

쐐기점은 오지환의 배트에서 나왔다.

오지환은 2-0으로 앞선 7회말 1사 만루, 왼손 불펜 이영준과의 풀 카운트(3볼-2스트라이크) 승부에서 직구를 받아쳐 2타점 좌전 적시타를 작렬했다.

이날 오지환은 4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했다.

LG는 올 시즌 팀 3번째 선발 전원 안타를 달성했다.

팬들에게 인사하며 교체되는 LG 플럿코
팬들에게 인사하며 교체되는 LG 플럿코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7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KBO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7회초 무사 1루, LG 선발 투수 플럿코가 키움 김혜성을 병살타로 처리한 뒤 교체되며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2.8.7 yatoya@yna.co.kr

플럿코는 7회 무사 1루에서 김혜성을 1루수 앞 병살타로 요리한 뒤, LG 팬들의 박수를 받으며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두 팔을 들어 화답한 플럿코는 시즌 11승(4패)째를 수확하는 기쁨을 누렸다.

5이닝 6피안타 2실점(1자책) 한 애플러는 시즌 7패(4승)째를 당했다. 애플러는 5월 27일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시즌 4승을 거둔 뒤, 12경기에서 승리 없이 5패만 쌓았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