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만 해안선 가까이 접근한 中군함…'밀어내기' 대만군함

송고시간2022-08-07 15:33

대만 지대함미사일 사진 공개하며 "명령 기다리며 목표 추적중"

대만 해안선 근처까지 접근한 중국 군함
대만 해안선 근처까지 접근한 중국 군함

(신화=연합뉴스) 중국군 병사가 지난 5일 대만 주변 군사훈련 중 망원경으로 대만 해안선 쪽을 보고 있다. 앞에 보이는 선박은 대만 호위함 란양이다. 2022.8.7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이 대만 모의공격 훈련 성격의 초대형 무력 시위를 벌이는 상황에서 대만 해안선까지 최대한 접근하려는 중국 군함과 영해를 사수하겠다는 대만 군함이 근거리에서 대치했다.

7일 중국 동부전구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중국 구축함은 지난 5일 대만 본섬 해안이 보이는 수역까지 진출했다.

관영 통신 신화사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한 중국 해군이 쌍안경을 들고 높은 산들이 솟은 대만 본섬을 바라보고 있고, 건너편에 대만 호위함 란양함이 중국 구축함의 추가 접근을 막으려는 듯 바다 위 길목을 지키고 있다.

중국이 영상과 사진을 공개한 것을 두고 자국의 일부분으로 간주하는 대만 인근 바다를 마음만 먹으면 자유롭게 다닐 수 있는 압도적 군사력을 보유했다는 취지의 선전전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은 4∼7일 대만 인근 해·공역에 6개의 훈련구역을 일방적으로 설정했는데 이 중 3곳은 대만 영해까지 포함했다. 국제법상 영해는 기선(영해 설정 기준)으로부터 12해리(22.224km) 이내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대만도 중국의 선전전에 맞대응했다.

중국군 구축함 감시하는 대만군 함정
중국군 구축함 감시하는 대만군 함정

[대만 국방부 홈페이지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대만 국방부는 6일 밤 페이스북 계정에 대만 구축함과 해양경찰함이 대만 인근 해역을 항해 중인 중국 구축함 마안산함에 바짝 붙어 감시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대만군 고위 관계자는 최근 중앙통신사에 "영해는 국가 주권의 상징으로서 공산당군(중국군) 훈련 중 대만의 영해를 침범한다면 양보할 수 있는 공간이 전혀 없다"며 "우리 군인이 이것도 지켜내지 못한다면 군인의 가치를 잃어버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대만군은 본섬에 접근하는 중국 군함에 밀착 접근하면서 전면 교전으로 이어질 수 있는 함포나 총기 등 무기 사용보다는 진로 방해나 '밀어내기'를 통해 중국 군함을 영해에 들어오지 못하게 막는 전술을 구사할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아울러 대만군은 24시간 경계 중인 해군 슝펑(雄風)-2 지대함 미사일 부대의 사진도 공개했다.

대만군은 "해군 부대가 24시간 경계를 서는 가운데 해안에 설치된 슝펑-2 지대함 미사일이 명령을 기다리며 목표를 추적하고 있다"며 "대만해협 주변의 상황과 군사적 동태를 엄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ch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DuSMT3gAw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