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LB 카브레라 "2023년까지 뛴 뒤 은퇴"…올 시즌 후 은퇴설 부인

송고시간2022-08-07 13:03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미겔 카브레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미겔 카브레라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강타자 미겔 카브레라(39·디트로이트 타이거스)가 자신이 올 시즌 후 은퇴한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카브레라는 7일(한국시간)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과 인터뷰에서 "나는 올 시즌이 끝나도 은퇴하지 않을 것"이라며 2023시즌까지 뛴 뒤 은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카브레라는 지난 5일 미국 현지 매체들과 인터뷰에서 오른쪽 무릎 부상 상태에 관한 질문에 "지금으로선 어떤 상황이 벌어질지 알 수 없다"며 "일단 내년을 생각하지는 않는다. 현재 상황에 맞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두고 카브레라가 2019년 다친 오른쪽 무릎 상태가 계속 악화하자 당초 2023시즌 종료 후 은퇴하려던 계획을 앞당긴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하지만 카브레라는 은퇴와 관련한 언론 보도 등에 대해 자신의 발언이 왜곡된 것이라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그는 "내년 시즌이 끝나야 디트로이트와의 계약이 끝난다"며 "제가 한 말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다. 저는 절대로 그만두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무릎 상태에 대해서도 이틀 전 인터뷰와 달리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카브레라는 "내년 시즌에는 훨씬 더 나아질 것"이라며 "2023시즌에도 저는 경기장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카브레라는 5일 인터뷰에선 "지난 3∼4년 동안 무릎 문제를 겪었지만, 지난 3주 동안 매우 아팠다. 스윙할 때 통증을 느낀다"며 무릎 상태가 좋지 않다고 밝혔었다.

카브레라는 은퇴 후 명예의 전당 입성이 확실시되는 현역 최고의 타자다.

2003년 빅리그에 데뷔한 카브레라는 20시즌 동안 통산 506홈런, 3천74안타, 1천840타점(5일 현재)이라는 엄청난 기록을 새겼다.

올 시즌 92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7, 4홈런, 37타점의 성적을 기록 중이다.

지난 5월엔 통산 600번째 2루타를 치며 역대 세 번째 3천 안타-500홈런-2루타 600개를 달성하기도 했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