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숲가꾸기 탄소저장 효과 산불로 공장 CO₂ 배출 정당화 못 해

송고시간2022-08-06 12:48

캘리포니아주 사례 분석 결과, 100년 유지 '보험' 10년만에 소진

캘리포니아주 클래머스 국유림 화재
캘리포니아주 클래머스 국유림 화재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숲가꾸기를 통해 저장하는 이산화탄소(CO₂)만큼 공장에서 배출할 수 있게 해주는 탄소배출권 거래 제도가 운영되고 있지만 잦은 산불과 가뭄, 병충해로 원래 계획했던 효과를 거둘 수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기업이 현재처럼 탄소배출권을 매입해 CO₂를 배출하는 제도가 타당하지 않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미국의 비영리 탄소프로그램 연구단체인 '카본플랜'(CarbonPlan)은 캘리포니아주의 탄소 상쇄 프로그램을 점검해 얻은 이런 결과를 과학 저널 '숲과 지구변화 프런티어스'(Frontiers in Forests and Global Change)에 발표했다.

캘리포니아는 숲가꾸기를 통한 탄소 상쇄 프로그램을 가장 크게 운영하는 곳 중 하나다.

숲가꾸기를 통해 흡수한 CO₂는 적어도 100년간 숲의 탄소풀에 저장되는 것을 전제로 1t 단위로 탄소 크레딧으로 거래하고 있다. 100년이 되기 전에 숲이 파괴돼 저장된 탄소가 대기로 유출되는 것에 대비해 거래되는 탄소 크레딧의 일부를 떼어 일종의 보험 형태로 '완충풀'(buffer pool)을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연구팀이 조사한 결과, 탄소 상쇄 프로그램의 첫 10년간 발생한 산불로 그간 쌓아온 완충풀 탄소 크레딧의 95% 이상을 소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병충해로 인한 손실도 100년간 보험으로 떼어놓은 탄소 크레딧을 모두 없애기에 충분한 것으로 분석됐다.

게다가 기후변화가 산불이나 병충해, 가뭄 등의 위험을 더 악화하는 상황이어서 완충풀이 이에 대처할 수 있는 준비가 돼 있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팀은 2013년부터 2021년까지 산불과 병충해 등의 발생 가능성과 재정적 결과 등을 평가하는 보험통계 분석을 통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

연구팀은 완충풀이 심각하게 과소 출자된 것으로 분석했는데, 이는 탄소상쇄 프로그램의 자체 보험구조가 숲가꾸기를 통해 얻는 탄소저장 효과를 토대로 기업에 CO₂ 배출을 허용하는 것이 정당화될 수 없다는 점을 의미하는 것으로 설명했다.

공장 굴뚝서 내뿜는 연기
공장 굴뚝서 내뿜는 연기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논문 공동저자인 카본플랜의 오리아나 체그위덴 박사는 "단 10년 만에 산불이 (탄소저장 효과를) 한세기 동안 유지하기 위해 고안된 보호막을 고갈시켰다"면서 "기후변화가 산불 위험을 악화하는 점을 고려하면 남은 90년간 프로그램이 유지될 가능성은 극히 희박하다"고 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가 캘리포니아주 탄소 상쇄 프로그램 설계상의 기본적인 문제를 보여주는 것이지만 캘리포니아만의 문제는 아니며 탄소 상쇄 프로그램에 대한 전반적인 우려를 불러일으키는 것이라고 했다.

논문 교신저자인 대니 쿨렌워드 박사는 "숲을 건강하게 가꾸고 보전하는데 투자해야 할 충분히 많은 이유가 있지만 숲의 탄소 상쇄효과는 현재 진행되는 CO₂ 배출을 정당화할 만큼 기후적 혜택을 가져다주지는 못한다"고 강조했다.

eomn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