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어린이 보호구역 40곳에 교통사고 집중…작년 85건, 2명 사망

송고시간2022-08-07 12:00

행안부, 관계기관 합동 현장점검해 개선방안 마련

어린이보호구역 계도 활동하는 경찰관
어린이보호구역 계도 활동하는 경찰관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횡단보도 보행자 보호'를 골자로 하는 개정 도로교통법 시행 첫날인 12일 서울 송파구 해누리초등학교 앞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송파경찰서 경찰관들이 계도 활동을 하고 있다. 2022.7.12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행정안전부는 교통사고가 잦은 어린이보호구역의 개선방안 마련을 위해 8∼19일 관계기관 합동 현장점검을 한다고 7일 밝혔다.

점검 대상은 지난해 어린이 보호구역 내 어린이 교통사고가 2건 이상 발생했거나 사망사고가 일어난 교통사고 다발 지역 40곳이다.

이들 지역에서는 지난해 85건의 사고로 사망 2명, 중상 17명 등 86명의 사상자가 나왔다.

지난해 전체 어린이 보호구역 1만6천759곳에서 발생한 사고는 523건이다.

오후석 행안부 생활안전정책관은 "전체 보호구역의 1% 미만에 불과한 40개소에서 16.3%의 교통사고가 발생한 점을 감안하면 교통사고가 잦은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은 시급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유형별로 보면 보행 중 사고가 66.3%로 3분의 2를 차지했고, 학년별로는 초등학교 3학년이 23.3%로 비중이 가장 높았다.

사고는 방과 후 시간대, 야외 활동이 많은 시기, 취학 전과 저학년에서 주로 발생했다.

행안부는 이번 점검을 통해 교통사고 다발 어린이보호구역의 사고 원인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실효성 있는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시설 정비를 연내 완료할 방침이다.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