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축구에 진심인 브라질, 하원에 '월드컵 준비' 실무그룹 만들어

송고시간2022-08-06 05:41

지난 6월 서울서 벤투호와의 경기 준비하는 브라질 축구 대표팀
지난 6월 서울서 벤투호와의 경기 준비하는 브라질 축구 대표팀

[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축구 강국' 브라질이 2022 카타르 월드컵을 앞두고 하원에 실무그룹까지 만들었다.

브라질 하원 체육위원회는 5일(현지시간) 축구 대표팀의 월드컵 준비 상황을 모니터하기 위한 워킹그룹을 만드는 안을 가결했다고 현지 언론과 AFP통신이 보도했다.

조제 호샤 의원은 이 안건을 발의하면서 "브라질은 2002년 월드컵 우승 이후 2014년 홈 대회를 제외하고는 4강에 진출하지 못했다. 2014년 준결승에서도 독일에 치욕스러운 패배를 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대표팀의 이미지는 어느 때보다 낮아졌고, 이 때문에 브라질 축구는 점점 대중에게서 멀어지고 있다"며 "우리 사회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축구를 되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브라질 내에서 축구의 인기는 예전 같지 않아서, 최근 여론조사에선 응답자의 51%가 월드컵에 흥미가 없다고 답했다.

그러나 나라에 시급한 현안이 많은 상황에서 하원의원들이 월드컵에까지 관여하는 것에 비판적인 목소리도 나온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축구 황제' 펠레의 나라인 브라질은 월드컵 본선 최다 진출국이자 최다 우승국(5회)으로, 11월 개막하는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 네이마르를 앞세워 20년 만의 우승을 노리고 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