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보복수위 올리고 美 비판강도 높여…美中, '대만갈등' 격화(종합)

송고시간2022-08-06 05:46

中, 군사채널 차단·협력 중단 선언…이틀째 무력시위 이어가

美 "과잉대응·무책임, 안보약속 조치할 것"…주미中대사 초치

주일본미국대사관서 기자회견 하는 펠로시 미 하원의장
주일본미국대사관서 기자회견 하는 펠로시 미 하원의장

[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김경희 특파원 =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으로 촉발된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중국은 무력 시위를 이어가면서 일부 대미(對美) 군사 대화 채널을 단절하고 기후변화 등의 협력 중단을 선언했으며, 펠로시 의장에 대한 제재에도 착수하는 등 보복 조치 수위를 한껏 끌어올렸다.

미국은 중국이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을 핑계 삼아 과잉 대응을 하고 있다면서 무책임하다고 비판하고 군사 행동의 즉각적인 중단을 거듭 촉구했다.

펠로시 의장이 대만을 떠난 지 이틀이 지났지만, 미중 갈등의 파고는 오히려 더 높아지면서 대만해협을 둘러싼 양국 갈등의 해법찾기는 안갯속에 휩싸인 국면이다.

대만 인근 비행하는 미사일 탑재 중국군 항공기
대만 인근 비행하는 미사일 탑재 중국군 항공기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중국 외교부는 5일(현지시간) "강렬한 반대와 엄정한 항의를 무시한 채 대만 방문을 강행한 데 대해 제재조치를 선포한다"며 8개항 조치를 전격 발표했다.

여기엔 전구(戰區) 사령관 전화 통화 중단, 국방부 실무회담과 해상 군사안보 협의체 회의 취소 등 미중 양국 군사당국 간 대화 단절이 포함됐다.

중국은 미중간 불법 이민자 송환 협력, 형사사법 협력, 다국적 범죄 퇴치 협력, 마약 퇴치 협력, 기후변화 협상 중단 조치도 선언했다.

전날 대대적인 미사일·포사격 무력 시위를 벌였던 중국은 이날도 대만해협 중간선 너머로 군용기와 함정 수십 대를 보내 군사적 위기를 고조시켰다.

대만 국방부는 이날 오후 5시 기준으로 중국 전투기 68대와 군함 13척이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었다고 밝혔다. 이날 중간선을 넘은 군용기의 경우 지난 3∼4일 이틀간의 44대보다 숫자가 늘어나 무력 시위 수위도 올라간 것으로 볼 수 있다.

특히 중국은 내정 간섭과 주권 침해를 주장하면서 논란을 촉발한 펠로시 의장 개인과 직계 친족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

친강 주미 중국대사는 미 유력지 워싱턴포스트(WP) 기고에서 "대만은 1천800년 간 중국 영토의 불가분한 일부였다. 미국의 한 주가 독립선언을 하고 다른 나라로부터 무기와 정치적 지지를 받으면 미 정부가 용납하겠느냐"며 여론전을 펼쳤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미국은 중국의 무력 보복 조치가 무책임하고 지나치다고 비판하며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 등을 위해 캄보디아를 방문 중인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그들은 위험한 행동을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렸다"고 지적하면서 과잉대응을 중단하라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이러한 극단적이고 불균형적이며 긴장을 고조시키는 군사 대응은 정당화될 수 없다"며 미 국방부가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에 이런 상황을 감시할 수 있는 지역에 주둔하도록 명령했다는 사실을 재차 상기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도 브리핑에서 중국의 8개항 조치 단행에 "무책임한 일"이라며 "미국은 긴장 고조를 추구하진 않지만, 지역에 대한 안보 약속을 지키고 국익을 보호하기 위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커비 조정관은 군사 대화 채널 단절과 관련, "군 지도자들 간 모든 채널이 중단된 건 아니다"라며 오해를 피하기 위한 미중 간 소통선 유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백악관은 아울러 친강 대사를 백악관으로 불러들여 엄중히 항의했다.

커비 조정관은 "무책임하고 대만해협에서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려는 오랜 목표와도 조화를 이루지 못하는 중국의 군사행동을 비난했다"고 설명했다.

펠로시 의장에 대한 제재에 대해서도 그는 규탄한다고 밝혔다.

일본을 방문 중인 펠로시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방문은 대만의 현상 변경을 위한 것이 아니라 대만 해협의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며 "중국은 우리의 대만 방문을 막아 대만을 고립시키지는 못할 것"이라고 중국을 비난했다.

이처럼 중국이 보복 조치를 확대하고 미국이 경고음을 키우면서 갈등이 치솟고 있지만, 양국은 이번 일이 불미스러운 사태로 번지지 않게 하려는 움직임도 보였다.

중국은 대만해협에 대한 군사행동을 하면서도 전날 시행했던 '실사격'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아 무력 시위 수위를 조절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해석을 낳았다.

미국 역시 블링컨 장관이 '하나의 중국' 정책 불변 사실을 거듭 강조하면서 "우린 대만의 독립을 지지하지 않는다. 양안 갈등이 강압이나 무력이 아닌 평화적으로 해결되길 바란다"는 유화적인 발언을 내놨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