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술비 선결제받고 폐업…강남 유명 피부과 원장 검찰 송치

송고시간2022-08-05 16:42

강남 유명 피부과 돌연 폐업…피해자 집단 고소
강남 유명 피부과 돌연 폐업…피해자 집단 고소

강남 유명 피부과 폐업 피해자들의 집단고소 법률 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로윈 관계자들이 지난해 10월 28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소장 제출을 위해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승연 기자 = 고객들에게 선결제로 시술 비용을 받은 뒤 돌연 폐업한 서울 강남의 유명 피부과 원장이 검찰에 송치됐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달 중순 A씨를 사기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불구속 송치했다.

A씨는 지난해 7월∼9월 고객들로부터 시술 비용 수천만원을 선불로 받아 가로채고 병원 문을 닫은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 40여명은 지난해 10월 고소장을 제출하며 피해 금액을 7천여만원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수사 결과 일부 금액은 사기 혐의가 인정되지 않아 최종 피해 액수는 이보다 적은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들은 해당 병원이 사전에 폐업 일정을 알리지 않았고, 시술비용을 돌려주기는커녕 정상적으로 영업을 이어갈 것처럼 눈속임했다고 주장했다. 폐업하기 이틀 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영업하지 못하게 됐다"는 단체 문자를 보내며 인근 2호점에서 관리·시술받을 수 있게 하겠다고 안내했다는 것이다.

이후 A씨는 인근에 병원을 다시 열었지만 일부 피해자는 시술을 받지 못하거나 비용을 환불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실제 진료하지 않고도 본인 명의의 진단서와 처방전을 발급한 것으로 보고 의료법 위반 혐의도 함께 적용했다.

winkit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