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창원 출신 독립운동가 158인 알린다…인증샷 행사도 실시

송고시간2022-08-05 14:34

광복절 기념 15일까지…추첨해 200명 대상 기념품 증정도

창원 출신 독립운동가 알리기
창원 출신 독립운동가 알리기

[창원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 창원시가 제77주년 8·15 광복절을 앞두고 창원 출신 독립운동가 158인 알리기에 나섰다.

독립운동가 알리기 홍보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다.

지난해에는 창원 출신 독립운동가가 153인으로 소개됐지만, 현재 행정구역을 기준으로 최종 158인으로 정리됐다.

창원시는 독립운동가 158인의 이름이 새겨진 배너기를 창원광장 등에 설치했다.

5일부터 15일까지는 '창원의 독립운동가 찾고∼알고∼기념하기 인증샷' 행사도 한다.

독립운동가 배너기 1개를 촬영하고, 인터넷 공훈전자사료관(e-gonghun.mpva.go.kr)에서 해당 독립운동가의 공훈록 내용을 찍어 시청 누리집 '시민참여→모집신청접수'란에 사진을 게시하면 된다.

참가자 200명에게는 추첨을 통해 기념품을 증정한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