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진, 9일 왕이와 칭다오서 회담…사드·대만문제 등 언급 주목

송고시간2022-08-05 10:27

취임후 8∼10일 첫 방중…G20계기 만난지 한달여만에 대면회담

尹정부 고위급 인사로는 처음…"수교 30주년 앞두고 관계발전 방향 모색"

아세안+3 외교장관회의서 악수하는 한중 외교수장
아세안+3 외교장관회의서 악수하는 한중 외교수장

(프놈펜 로이터=연합뉴스) 박진(왼쪽)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4일(현지시간)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서 열린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3(한중일)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해 악수하고 있다. 2022.8.4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다음주 중국을 방문한다.

외교부는 박 장관이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초청으로 8∼10일 중국을 방문해 산둥성 칭다오에서 왕 위원과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한다고 5일 밝혔다.

외교부는 "(양 장관이) 한중관계, 한반도 및 지역·국제 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한중 외교장관회담이 9일 개최된다고 언급한 바 있다.

두 장관은 지난달 7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주요 20개국(G20) 회의 계기에 회담한 바 있어 한 달여 만에 다시 대면하는 것이다.

박 장관의 이번 방중은 윤석열 정부 고위급 인사의 첫 중국 방문으로, 오는 24일 수교 30주년을 맞는 한중 양자관계와 한반도, 지역 정세 등이 심도 있게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윤석열 정부가 상호 존중에 기초한 대중국 관계 재설정을 모색하는 상황에서 향후 양국관계의 방향을 가늠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전망이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으로 미중간 긴장이 최고조에 이른 상황에서 중국 측이 역내 정세에 대해 어떤 언급을 할지도 관심이다.

한국은 미국이 주도하는 반도체 공급망 대화인 이른바 '칩4'에 참여할지를 검토 중인데, 이 문제 역시 테이블에 오를 수 있다.

중국은 한국이 미국 주도의 핵심산업 글로벌 공급망 '디커플링'에 동참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보내왔다. 한국은 '칩4' 등이 중국 배제가 아니라는 점을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새 정부가 '안보 주권에 대한 상호 존중'을 강조하는 가운데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와 관련한 이른바 '3불 정책'(사드 추가 배치않고, 미국 MD·한미일 군사동맹 불참) 유지를 중국이 요구할지도 주목된다.

칭다오에서 회담이 열리는 것은 중국을 찾는 외국 정부 인사들이 방역 문제로 베이징에서 협의하지 않는 것이 관례화됐기 때문이다.

양측은 이런 점을 염두에 두고 지방 도시에서 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조율해 왔다.

박 장관은 방중 기간 중 재중국 교민ㆍ기업인 간담회와 중국지역 공관장 회의도 화상으로 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이번 방중은 지난 G20 외교장관회의 계기 첫 대면회담 후 한 달여 만에 이루어지는 것으로, 한중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그 의미를 돌아보며 양국관계의 미래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