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전자 베트남공장 스마트폰 생산 줄여…근무시간 단축"

송고시간2022-08-05 09:44

"일부 라인은 주 6일에서 주 4일로 조정 중"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전 세계적으로 소비지출이 줄고 재고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베트남 공장의 스마트폰 생산량을 줄인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베트남 북부 타이응우옌에 있는 삼성전자 공장에서 일하는 팜 티 트옹은 일주일에 3일만 일할 예정이고, 일부 생산라인은 종전 주 6일에서 주 4일 가동으로 조정 중이며, 초과근무가 필요치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트옹은 관리자들로부터 신규 주문이 많지 않고 재고는 많은 상황이라는 말을 들었다면서 코로나19가 대유행하던 지난해 이 시기엔 지금보다는 공장이 활발하게 돌아갔었다고 말했다.

그는 매년 6~7월엔 생산량이 줄어들곤 했지만, 올해처럼 초과근무가 없거나 근무시간이 줄어든 적은 없었다고 부연했다.

다른 직원인 응우옌 티 투오이도 지난달에 주 4일만 근무하면서 월급이 절반으로 깎였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감원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지만, 회사가 이에 대해 공식적으로 발표한 적은 없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한 직원은 현재 국제 상황에 맞추기 위해 근무시간이 줄어들긴 했어도 감원은 없을 것으로 본다면서 곧 정상적인 상황으로 돌아갈 수 있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로이터는 베트남공장의 생산량 감소분이 한국이나 인도 등 다른 공장으로 이전됐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베트남 공장의 스마트폰 연간 생산목표를 줄이는 것을 논의한 바 없다고 로이터에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타이응우옌 공장은 연간 1억대 규모의 스마트폰 생산능력을 가지고 있다.

지난해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출하량은 2억7천만대였다.

베트남 타이응우옌의 삼성전자 공장
베트남 타이응우옌의 삼성전자 공장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