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멕시코 석탄광산 붕괴로 광부 10명 매몰…당국 "구조 총력전"

송고시간2022-08-05 01:28

멕시코 매몰 광부 10명 구조작업
멕시코 매몰 광부 10명 구조작업

(사비나스 EPA=연합뉴스) 멕시코 북부 코아우일라주 사비나스에서 광산 붕괴로 광부 10명이 매몰돼 4일(현지시간) 멕시코 군인들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2.8.5.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멕시코 북부에서 석탄 광산 붕괴 사고로 광부 10명이 매몰돼 당국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정례 기자회견에서 매몰 광부들을 구조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믿음과 희망과 잃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멕시코 북부 코아우일라주의 한 석탄 광산에서는 전날 갱도가 무너지면서 물이 들어차는 사고가 발생했다.

광부 5명은 탈출했으나 10명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해 반쯤 물이 찬 지하 갱도에 그대로 갇혔다.

구조대는 갱도에 진입하기 위해 물을 퍼내는 작업을 하고 있다. 잠수부와 탐지견도 투입됐다.

해당 광산은 지난 2월 조업을 시작한 곳으로, 지금까지 안전 관련 문제는 없었다고 당국은 밝혔다.

코아우일라주는 지난 2006년 2월 멕시코 최악의 광산 사고가 발생한 곳이기도 하다.

당시 폭발 사고로 73명의 광부가 매몰됐고, 이중 65명이 숨졌다. 숨진 이들 중에서도 지금까지 수습된 시신은 2구에 불과하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