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상임전국위 D-1' 긴장 고조…'절차적 흠결' 등 우려도(종합)

송고시간2022-08-04 19:05

"빈대 잡다가 초가삼간 태울라…끝없는 법정 공방 시달릴 수도"

이준석 측도 대응 수위 상향…상경 후 장외 여론전·법적 대응 카드 '만지작'

비대위 가시화에 인선·성격, 새 지도부 임기 등 쟁점 부상

김상희 전 국회부의장과 대화하는 권성동
김상희 전 국회부의장과 대화하는 권성동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김진표 국회의장-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회담'에 앞서 김상희 전 국회부의장과 대화하고 있다. 2022.8.4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류미나 최덕재 기자 = 국민의힘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이 사실상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당 안팎에서 점점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비대위 전환을 위한 유권해석을 내리는 5일 상임전국위를 하루 앞둔 4일 당내에서는 절차적 흠결을 지적하는 비판과 우려가 쏟아졌다.

이준석 대표 측도 점차 대응 수위를 높이면서 법적 대응 카드를 만지작거리는 등 전운이 짙게 드리운 상황이다.

국민의힘 조해진·하태경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당의 비대위 전환 추진을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이 대표의 복귀가 가능한 내용을 골자로 하는 당헌 개정안을 발표했다.

조 의원은 "윤리위 징계로 당 대표의 직무를 정지시키고 비대위 출범을 기회로 해서 전대에서 선출된 당 대표를 쫓아내는 것은 편법과 꼼수로 정적을 제거하려는, 우리 정치사에 없던 새로운 정치공작 기법을 시전하는 것"이라며 "빈대 잡아내다가 초가삼간 태우는, 제살깎아먹기식 뺄셈 마이너스 정치"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도 "이 대표가 바로 무효 가처분 소송을 걸 것이고 당이 끝없는 법정 공방에 시달리고 당 모양이 국민들한테 얼굴을 들 수 없는 상태로 최악의 상태로 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불교방송 라디오에서 '이당완박(이준석 당권을 완전히 박살 내자)'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비상상황이라서 비대위를 출범시킨다기보다는 비대위를 출범시키기 위해서 비상하게 움직이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 않을까"라고 지적했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조해진·하태경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조해진·하태경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조해진 의원(왼쪽)과 하태경 의원이 4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당헌개정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8.4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점심을 당내 3선 의원들과 함께했는데, 이 자리에서도 비대위 전환에 대한 우려가 나온 것으로 전해진다.

한 참석자는 권 원내대표에게 "비대위 전환에 절차적, 법적인 흠결이 너무 많아 보인다. 정말 가처분 신청 인용이라도 되면 어떻게 하느냐"라며 "방식이 좀 거치니 시간을 갖고 해결을 하자"고 건의했다고 한다.

그러나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영등포 쪽방촌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대표의 법적 대응이 우려된다'는 등 질문에 별다른 대답 없이 침묵을 지켰다.

점점 궁지에 몰려가는 이 대표의 행보도 심상치 않다.

직무 정지 후 전국을 유랑하며 당원 간담회를 진행해 온 이 대표는 이날부터 서울·경기 등 수도권 지역을 순회하기로 했다. 그는 이전과 달리 SNS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한 직격탄을 연일 날리는 등 한층 날카로워진 모습이다.

비대위 출범과 동시에 대표직을 사실상 상실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다른 선택지가 없는 이 대표로서는 5일 상임전국위 및 9일 전국위 결과를 보고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에 돌입하리란 관측이 나온다.

이 대표 측 신인규 당 상근부대변인은 '국민의힘 바로 세우기(국바세)'라는 이름의 온라인 당원 모임을 만들어 장외 여론전에 나섰다. 그는 이날 SNS에 "현재시간 구글 신청자는 약 3천분(명)으로 확인된 상태다. 지금 카톡방에서 다양한 의견을 주시는데 대략 600분 정도 모인 상황"이라고 썼다.

이에 비대위 전환을 주장하는 쪽에서도 이 대표에게 퇴로를 열어주고 극한 충돌은 피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울릉도 떠나는 이준석 대표
울릉도 떠나는 이준석 대표

(울릉=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7일 경북 울릉군 사동항 여객터미널에서 선박 탑승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2.7.27 dwise@yna.co.kr

권 원내대표 오찬 간담회에 참석한 한 3선 의원은 "비대위는 어차피 불가피한 상황으로 가고 있지만 그렇더라도 이 대표에 퇴로는 좀 열어주고 명예회복, 다시 복귀할 수 있는 희망은 있어야 이 문제를 풀어나갈 수 있지 않지 않느냐"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서병수 전국위 의장도 통화에서 "이 대표의 징계 기간이 끝나더라도 당이 혼란에 빠질 수 있어 복귀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며 "명예롭게 퇴진할 기회를 주면서 스스로 사퇴하고 정치적으로 마무리를 하는 게 좋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나 5선 중진 정우택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이 대표가) 명예스럽지는 못하게 퇴진하는 것에 대해서는 물론 언급할 수 있지만 지금은 그거는 좀 나중의 문제"라며 "전국위 의장이 지금 그 문제를 얘기할 시기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서병수 전국위 의장 현안 브리핑
국민의힘 서병수 전국위 의장 현안 브리핑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서병수 전국위원회 의장이 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전국위원회 및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과 관련해 현안 브리핑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2022.8.3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비대위 출범이 가시화되면서 비대위 인선 및 성격, 비대위 이후 선출될 새 지도부의 임기 등도 쟁점으로 부상하고 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당내 3선 의원들과 오찬 회동을 하고 비대위 관련 의견을 들었다. 비대위원장으로는 당내 중진 의원으로 후보군이 좁혀진 모양새지만, 여러 단계의 의견 수렴을 거쳐 내주 초 결정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된다.

이종배 의원은 모임 후 기자들과 만나 "권 원내대표가 늦게 와 먼저 참석자들끼리 당과 정책, 비대위에 대해 얘기했다"며 "권 원내대표는 비대위 성격 등은 어떻게 하면 좋을지는 비대위에서 결정해야 하지 않을까(라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비대위 이후 전대를 통해 들어설 새 지도부의 임기에 대해서도 애초 이 대표의 잔여 임기인 '내년 6월까지'라는 설이 유력했지만, 전날 서 의장이 '2년 임기의 온전한 지도부'를 언급하면서 새로운 논의가 시작된 상황이다.

차기 지도부의 임기 문제에 대해 직접적 영향권 아래 있는 당권 주자 후보 그룹은 가급적 말을 아낀 채 조용히 득실을 계산하는 분위기다.

gee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