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성상납 의혹' 기업인 측, 이 대표 무고 혐의 고발

송고시간2022-08-04 10:35

고발장 든 강신업 변호사
고발장 든 강신업 변호사

(의왕=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 측 법률대리인인 강신업 변호사가 4일 오전 서울구치소 앞에서 기자회견 중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고발장을 들고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성 접대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은 김성진 대표를 참고인으로 접견 조사하고 있다. 김 대표는 이 사건과 별개의 혐의로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2022.8.4 xyz@yna.co.kr

(의왕=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에게 성상납을 한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받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구속수감) 측이 "이 대표를 즉각 소환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의 법률대리인 강신업 변호사는 4일 경찰의 4차 접견 조사를 앞두고 서울구치소 앞에서 취재진에 "증거가 많아서 즉각 소환조사를 할 수 있었고 압수수색도 해야 했던 게 마땅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성상납 의혹이 불거진 이후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을 대전으로 내려보내 (제보자에게) 투자각서를 써주고 가짜 사실확인서를 만드는 등 증거를 인멸하려 했다"며 구속영장도 신청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성진 대표는 이 대표에게 성상납을 한 의혹을 받는 인물로, 별개 사건으로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그는 2013년 두 차례 성 상납을 포함해 2016년까지 총 20여 차례 접대했다고 앞서 경찰조사에서 진술했다.

경찰은 이번 조사에서 김 대표가 2013년 이 대표가 대표교사로 있던 자원봉사단체에 화장품 900만원어치를 제공한 일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강 변호사는 이날 이 대표를 무고 혐의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발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그는 "이 대표가 성상납을 받은 것이 확인됐는데도 성상납 의혹을 최초로 방송한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기자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과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고소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ra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